귄도안 "아무도 선수들 생각은 안해"… UCL 확대개혁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카이 귄도안(맨체스터 시티)가 23일(한국시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유럽축구연맹(UEFA)의 챔피언스리그 확대 개편을 비판했다. /사진=귄도안 트위터
일카이 귄도안(맨체스터 시티)가 23일(한국시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유럽축구연맹(UEFA)의 챔피언스리그 확대 개편을 비판했다. /사진=귄도안 트위터
"모두가 더 많은 경기만 원할 뿐 아무도 선수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일카이 귄도안(맨체스터 시티)이 챔피언스리그 개혁안을 비판했다. 귄도안은 23일 오전(한국시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슈퍼리그와 비교해 챔피언스리그 개혁안 역시 큰 차이가 없다"며 더 많은 경기만을 원하는 행태를 비판했다.

최근 며칠간 유럽 축구계는 이른바 빅클럽들의 슈퍼리그 창설과 탈퇴 등으로 혼란스러웠다. 이 과정에서 유럽축구연맹(UEFA)는 오는 2024-25 시즌부터 기존 32개팀에서 36개팀으로 확대하는 개혁안을 발표했다.

이 경우 챔피언스리그는 약 100경기가 늘어난다. 결과적으로 이는 선수들에게 체력적인 부담을 야기할 수밖에 없다.

귄도안은 "현재의 챔피언스리그 제도는 매우 이상적"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클럽이나 선수는 물론 팬들에게도 사랑받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슈퍼리그 창설에 반대하지만 선수들을 혹사시키는 UEFA의 행태에 대해서도 좋지 않은 감정을 나타낸 셈이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