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가 죽었어"… 서예지 행동 재조명, 눈과 입은 웃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예지의 과거 행동이 소름을 유발하고 있다. /사진=구해줘 메이킹 영상 캡처
서예지의 과거 행동이 소름을 유발하고 있다. /사진=구해줘 메이킹 영상 캡처

배우 서예지의 과거 영상이 주목받고 있다. 서예지는 지난 2017년 OCN 드라마 '구해줘'에 출연해 신들린 연기를 선보인 바 있는데, 그 당시의 메이킹 영상이 역주행하면서 네티즌들의 '극과 극' 반응을 유발하고 있는 것.

영상 속 서예지는 촬영 중간 쉬는 시간에, 죽은 새를 발견했다. 이후 서예지는 죽은 새를 직접 손에 들고 제작진에게 다가온 뒤, 카메라를 향해 "슬퍼. 새가 죽었어"고 말하며 서예지는 촬영장 한 켠에 있는 나무 아래에 죽은 새를 묻어줬다.

네티즌들은 서예지의 행동을 두고 '새가 죽은게 재미있나, '입꼬리 올라가네? 소름이다', '죽은 새를 만지는것 자체가 상상이 안된다', '입만 웃는 게 아니다. 눈도 웃고 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서예지는 배우 김정현이 2018년 중도 하차한 드라마 ‘시간’에 출연했을 당시 연인 사이임이 알려지고, 이 과정에서 그와 주고받은 메시지 내용까지 알려지면서 일련의 논란에 휩싸였다. 서예지가 김정현이 ‘시간’에 출연하던 당시 상대 배우였던 서현과의 멜로 장면을 기피하게 요구하는 등 조종, 가스라이팅했다는 의혹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이에 서예지의 소속사인 골드메달리스트는 지난 14일 “열애는 맞지만 흔한 사랑싸움일 뿐 조종, 강요는 없었다”고 공식입장을 내며 선을 그었으나 여론 진정은커녕 역풍이 이어졌다. 급기야는 그를 둘러싼 의혹이 스태프 갑질, 학력 위조, 학폭 등 사생활로 방향이 틀어지면서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됐다. 광고계 역시 서예지와의 모델 계약을 해지하거나 홈페이지에서 그의 사진을 삭제하는 등 손절에 나서면서 서예지 측이 물어야 할 위약금만 수십억원 가까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는 서예지의 전남자친구로 알려진 다른 남자 연예인들까지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지만, 서예지와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최초 공식 입장 발표 이후 열흘째 언론과의 연락도 차단한 채 침묵으로 일관 중인 상황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