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난아기 안고 뛰어내린 아버지… 무슨 사연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호주의 유명관광지인 '속삭임의 벽'(Whispering wall) 댐 위에서 생후 9개월 난 딸을 안고 뛰어내린 아버지의 소식이 전해졌다. 사진은 사망한 코비의 생전 모습. /사진=머니투데이(베이비부머 대상 공공단체 'BONZA' 페이스북 제공)
호주의 유명관광지인 '속삭임의 벽'(Whispering wall) 댐 위에서 생후 9개월 난 딸을 안고 뛰어내린 아버지의 소식이 전해졌다. 사진은 사망한 코비의 생전 모습. /사진=머니투데이(베이비부머 대상 공공단체 'BONZA' 페이스북 제공)
호주의 유명 관광지인 '속삭임의 벽'(Whispering wall) 댐 위에서 한 아버지가 생후 9개월 난 딸을 안고 뛰어내렸다. 결국 부녀는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22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전날 오후 호주 윌리암스타운에 위치한 속삭임의 벽 댐 위에서 한 쌍의 부녀가 뛰어내리는 모습이 잡혔다. 이 댐의 높이는 118피트(약 35m)로 알려졌다. 당시 부녀가 추락하는 모습을 본 사람들은 즉시 경찰과 구급대에 신고했지만 이미 부녀는 사망한 상태였다.

아직 공식적인 신원확인 절차가 끝나지 않았지만 경찰은 사망한 부녀가 헨리 셰퍼드슨(38)과 딸 코비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생전 헨리가 아내를 향해 가정폭력을 저질렀으며 사망 당일 오전 가족에 대한 접근금지 명령에 항의하는 재판에 참석한 바 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셰퍼드슨은 가정폭력 등 혐의 기소된 뒤 가족과의 접촉 및 200m 이내 접근 등을 금지당했다. 셰퍼드슨이 이날 어떻게 딸과 함께 있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 매체는 셰퍼드슨이 접근금지 명령이 선고되기 전인 지난해 11월 페이스북에 딸 코비의 영상의 올리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이번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번 일은 사망자 가족들뿐만 아니라 주변인 모두에게 매우 고통스러운 사건"이라며 "가족들은 사생활 보호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1 05/17
  • 금 : 67.17상승 1.91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