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 현직직원들 '개발 정보' 뇌물수수 의혹… 경찰, 본사 압수수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 직원들의 뇌물 수수 의혹과 관련해 23일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사진=뉴시스
경찰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 직원들의 뇌물 수수 의혹과 관련해 23일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사진=뉴시스
경찰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 직원들의 뇌물 수수 의혹과 관련해 23일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서울 강남 SH 본사와 지역 센터 등 3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SH 현직 직원들이 내부정보를 지역 부동산에 넘기고 뇌물을 받았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강제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의혹과 관련해 입건된 피의자는 현재까지 3명이며, 모두 SH 현직 직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담당 SH 본사 부서와 직원들이 일하는 지역 센터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5:30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5:30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5:30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5:30 05/12
  • 금 : 65.54하락 1.215:30 05/12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