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 등 4개 지역 긴급사태 선언 발령 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일 일본 도쿄 식당과 술집 야외에서 사람들이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도쿄=AP)
지난 20일 일본 도쿄 식당과 술집 야외에서 사람들이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도쿄=AP)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긴급사태를 발령한다. 지난해 4월과 올해 1월에 이어 세 번째다. 기간은 오는 25일부터 5월11일이 될 예정이다. 해당 지역은 ▲도쿄도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곳이다.

23일 NHK와 TBS뉴스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전문가로 구성된 '기본적 대처 방침 분과회'를 열고 긴급사태 선언을 결정한다. 분과회의 승인이 떨어지면 일본 정부는 국회 질의를 거친 후 같은 날 오후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긴급사태 선연 발령을 정식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경제재정·재생상은 "오사카·효고·교토에서는 많은 지표가 스테이지4에 상당한다. 특히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80%를 넘는다"고 우려했다. 일본 정부는 감염 상황을 스테이지1~4로 나눈다. 스테이지4는 가장 심각한 단계다.

이어 니시무라 재생상은 "도쿄도에서는 신규 양성자 증가 경향이 계속되고 있다. 5월에는 변이 바이러스로 대체된다고 해 감염 급확산도 있을 수 있다"며 "지금보다 강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감염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를 억제할 수 없다는 극히 강한 위기감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긴급대책의 핵심은 주류를 제공하는 음식점에 휴업을 요청하는 것이다. 지난 긴급사태에서는 주류 제공 음식점에 휴업을 요청하는 대신 영업시간만 오후 8시로 제한했다.

야구경기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행사는 사회생활 유지에 필요한 것을 제외하고 무관중이 될 예정이다. 백화점·쇼핑센터·영화관 등 건물 총 면적이 1000㎡가 넘는 대형 시설에도 휴업을 요청할 방침이다.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도 운행 횟수를 줄이고 막차 시간을 앞당긴다.

일본의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발령은 이번이 세 번째다. 최초 발령은 지난해 4월7일 도쿄 등 7개 지역에 공포됐다. 이후 올해 1월7일 도쿄도 등 4개 지역에 두 번째 긴급사태 선언을 내린 바 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