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개인팬 때문"…방탄소년단 지민 팬들, 한복경매 취소에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 팬들이 유감 표명과 함께 경매 재개를 요청했다.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 팬들이 유감 표명과 함께 경매 재개를 요청했다.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리을 디자이너가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입었던 한복 의상의 경매를 취소한 것에 대해 팬들이 유감 표명과 함께 경매 재개를 요청했다.

지난 22일 마이아트 옥션은 공식 SNS를 통해 경매 취소 입장을 전했다. 마이아트 옥션은 방탄소년단 지민의 한복 경매를 진행사다.

지민의 한복은 미국 NBC 방송 ‘더 투나잇 쇼’의 ‘BTS Week’를 통해 소개됐다. 경복궁 근정전을 배경으로 ‘아이돌’(IDOL)무대에서 지민이 착용한 개량 한복 정장으로 김을리 디자이너의 작품이다. 당시 무대를 압도한 카리스마와 아름다움으로 전세계에 한국의 미를 각인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경매 시작가는 500만원으로 예정됐다.

지민 팬들은 한국의 아름다운 전통 의상을 세계적 스타인 방탄소년단 지민과 함께 알릴 수 있는 기회가 사라진 뒷배경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 이에 현재 마이아트 옥션과 김리을 디자이너의 취소 입장문에 경매 재개를 요청하는 글이 폭주하고 있으며 팬덤 ‘성명서’를 낸 상태다.

지민 팬들은 "평소 K팝과 방탄소년단의 '프론트맨'으로 불리는 멤버 지민은 28개월 연속 브랜드평판 1위를 차지하는 등 높은 인기에 팀내 질투세력의 악행 표적이 되어왔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국갤럽 '아이돌 선호도' 항의에 의한 폐지로 이 부문 2년 연속1위를 차지한 지민이 더이상 선정되지 못하게 할만큼 악성 개인팬들의 행동은 대담했다"며 "팀내 악성 개인팬들의 악행은 이번에도 다르지 않으며 지민의 한복만 경매되는 것에 질투에 눈이 먼 악성 개인팬들은 팬 아미(ARMY)를 가장해 디자이너 김리을과 마이아트 옥션에 악플 테러로 결국 경매를 취소시킨 것"이라고 분노를 나타냈다. 아울러 "최근 역사 왜곡과 동북 공정으로 인해 문화 유산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는 시기에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경매취소 반대 및 재개 의견이 빗발치자 김리을 디자이너는 SNS를 통해 "먼저 경매를 취소하게 되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2주 동안 정말 너무 힘들었다"며 "또 다른 작품으로 찾아 뵙겠습니다"라는 말로 그간의 마음 고생이 심했음을 전하기도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8하락 39.0815:31 05/13
  • 코스닥 : 951.89하락 15.2115:31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5:31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5:31 05/13
  • 금 : 66.56상승 1.0215:31 05/13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언쟁 벌이는 여야'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