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1분기 사상 최대 매출 7조870억원 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전경.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전경.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원자재 가격 상승과 세계 경기회복 기조에 힘입어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분기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인 7조870억원, 영업이익 1269억원, 순이익 929억원을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지난 분기 대비 매출 25.6%, 영업이익 45.4% 증가한 수치이다.

이런 실적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철강·곡물·비철 등 트레이딩 사업과 인도네시아 팜오일, 우즈베키스탄 면방법인 등 주요 해외 투자법인의 실적 호조 때문이라는 것이 포스코인터내셔널 측 설명이다.

특히 트레이딩에서는 자동차강판·냉연·철강원료 등 철강제품의 판매 증가로 이전 분기 대비 철강거래량이 44% 이상 증가했다. 해외 투자법인에서는 CPO(Crude Palm Oil) 생산량 및 가격 상승으로 인도네시아 팜오일 사업을 운영하는 PT.BIA 법인의 이익이 늘었다. 면사 판매량 증가에 따른 우즈베키스탄 면방법인의 실적 상승도 눈에 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최근 미얀마 사태로 인한 회사 실적의 악영향을 우려하는 시장의 시선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면서 "앞으로도 친환경 자동차부품 구동모터코아 양산으로 인한 실적개선 등 신사업의 매출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얀마 가스전도 1분기 일평균 5.7억입방피트 판매를 기록해 평균 판매량을 상회했다"며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2단계 개발이 다소 지연돼 투자비 회수가 늦어졌지만 미얀마 사태가 실적에 주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