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와 함께하는 2021 교향악축제' 성료… 15만명 랜선 감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난새의 지휘, 플룻 최나경의 협연으로 성남시립교향악단의 개막공연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한화
금난새의 지휘, 플룻 최나경의 협연으로 성남시립교향악단의 개막공연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한화
한국은 물론 아시아에서 가장 오래되고 화려한 클래식 축제로 자리매김한 '한화와 함께하는 2021 교향악축제'가 22일 KBS교향악단의 공연을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3월 30일부터 이달 22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진행된 축제는 모두 21회에 걸쳐 국내외 최정상급 지휘자와 오케스트라가 참가해 수준 높은 클래식 선율로 봄날 저녁을 수놓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공연이 취소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한화그룹과 예술의전당은 축제를 진행했다.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국민들과 문화예술계에 희망과 치유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서다.

올해 공연에서는 방역수칙을 강화하고 안방 1열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비대면 서비스를 마련했다. 콘서트장 입장 관객에 대해서는 객석 띄어 앉기 등 관람객 인원 제한, 체온측정, 공연 중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지침을 철저히 적용했다. 

티켓을 구하지 못했거나 공연장 방문이 어려운 시민들을 위한 비대면 라이브 관람 서비스도 제공했다. 21회 공연 중 10회 공연은 매진됐고 축제 기간 2만명이 예술의 전당을 찾았다. TV나 스마트폰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연을 감상한 시청자도 15만명에 달했다. 

한화와 함께하는 교향악축제는 전국의 교향악단이 모여 연주기량을 선보이는 무대다. 신인 연주자들의 등용문 역할도 하고 있다.

한화와 교향악축제의 인연은 20년 전인 200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외환위기 여파로 기업들이 후원을 꺼리면서 교향악축제가 중단될 수도 있는 상황에서 한화가 후원을 자처하고 나선 것이다. 한화가 후원을 시작한 이후 지난해까지 353개의 교향악단과 399명의 협연자가 무대에 올라 1024곡을 연주했다. 누적 관객은 52만명에 이른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