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벨기에 대사 부인이 한국을 화나게 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 주한 벨기에대사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문. /사진=뉴시스(주한 벨기에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22일 주한 벨기에대사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문. /사진=뉴시스(주한 벨기에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영국 공영방송이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이 옷가게 직원을 폭행한 사건으로 인해 한국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BBC는 22일(현지시각) 피터 레스쿠이 주한 벨기에 대사가 부인의 폭행사실에 대해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당시 현장이 담긴 CCTV 캡처 화면과 폭행을 당해 볼이 벌겋게 달아오른 직원의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 쉐추 시앙은 지난 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한 옷가게에서 자신의 옷을 들춰보며 구매 여부를 확인한 직원의 뺨을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BBC는 당시 상황에 대해 "직원은 대사 부인이 물건을 훔쳤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며 "그가 입고 있는 옷이 자신의 옷이 맞는지 확인하길 원했다"고 설명했다.

사건이 일파만파로 커지자 레스쿠이 벨기에 대사는 부인 대신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한국시간으로 22일 주한 벨기에 대사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4월9일 벌어진 부인에 관련된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그의 부인을 대신해 피해자에게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대사관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그녀의 행동은 용납될 수 없다"며 "주한 벨기에 대사는 부인의 입원 당일 수사가 진행 중임을 경찰로부터 전달받았다. 이번 사건에 대해 코멘트하거나 인터뷰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부인은 이번 사건으로 입건됐으나 건강 상의 이유로 경찰 조사에 임하고 있지 않다.

대사관은 "주한 벨기에 대사는 부인이 가능한 빨리 경찰 조사를 받을 것임을 확인했다"며 "그녀가 지난주부터 지금까지 뇌졸중으로 입원 치료 중으로 현재 경찰 조사에 임할 수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사관은 "하루 속히 건강을 회복하고 경찰 조사에 협조해 불미스러운 일이 마무리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BBC는 "벨기에 대사 부인이 기소를 피하기 위해 외교적 면책특권을 주장할 수 있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며 "이 사건이 한국에서 분노를 불러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2하락 47.8114:44 05/12
  • 코스닥 : 968.34하락 10.2714:44 05/12
  • 원달러 : 1124.90상승 5.314:44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4:44 05/12
  • 금 : 65.54하락 1.214:44 05/12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세미나, 국민의례하는 '김기현' 대행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먹 인사하는 전해철과 서영교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