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경남도당 "경남도 공기업 부동산 투기의혹 조사 확대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의당 경남도당(위원장 노창섭)이 22일 오후 경남경찰청 앞에서 '부동산 투기 공익 제보 중간발표를 겸한 경남도 산하 공기업과 관련한 투기 의혹'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어 부동산투기 공익정보센터에 접수된 선출직 공직자 관련 1건과 개발사업 관련 14건, 기타 6건 등 총 21건의 제보를 경찰에 수사의뢰했다./사진=정의당 경남도당 제공.
정의당 경남도당(위원장 노창섭)이 22일 오후 경남경찰청 앞에서 '부동산 투기 공익 제보 중간발표를 겸한 경남도 산하 공기업과 관련한 투기 의혹'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어 부동산투기 공익정보센터에 접수된 선출직 공직자 관련 1건과 개발사업 관련 14건, 기타 6건 등 총 21건의 제보를 경찰에 수사의뢰했다./사진=정의당 경남도당 제공.
경남도당, 부동산 투기 의혹 21건 경찰 수사 의뢰

정의당 경남도당(위원장 노창섭)은 22일 오후 경남경찰청 앞에서 '부동산 투기 공익 제보 중간발표를 겸한 경남도 산하 공기업과 관련한 투기 의혹'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어 "부동산투기 공익정보센터에 접수된 선출직 공직자 관련 1건과 개발사업 관련 14건, 기타 6건 등 총 21건의 제보를 경찰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경남도당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미 언론에 공개된 창원 남지공원 점용허가문제와 합천군의원 건 외에 사전정보를 이용한 건설사 땅 투기 의혹, 여수-남해 해저터널 일대 주변 땅 투기 의혹, 장유 율하 아파트 건설사 투기의혹, 창원 공공주택지구 투기 의혹, 경남개발공사가 진행한 개발사업 6곳 투기 의혹 등이 제보 받은 내용에 포함됐다"고 밝혔다. 대부분 개발사업과 관련된 투기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이 가운데 경남도 산하 공기업 관련한 투기 의혹에 대해서만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나머지는 해당 내용만으로는 불법적인 투기행위라는 판단을 하기 어려워 검토할 시간이 필요한 점을 고려해 이번에는 경남개발공사 투기 의혹에 대해서만 수사 의뢰서를 제출한다고 설명했다.

경남도당은 수사의뢰한 사건에 대해 "경남개발공사가 진행한 5개 개발 사업이며, 개발 사업을 선정하고 진행하는 과정에서 사전 정보를 알고 토지를 매입하거나, 가족 및 친 인척 등 다수의 명의를 빌려 사전 토지를 취득해 보상을 받고 분할된 필지 및 상가 등에 웃돈을 받고 매각한 행위"라고 밝혔다.

경남도당은 경남개발공사 관련해 "경남도에 요청한 관련 자료가 2주간이 지체돼 자료 조사의 한계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남도는 관련 공기업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을 확대 조사하고 국민적 의혹에 대해서도 명명백백히 밝혀 '경남발' LH 투기의혹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경남=임승제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