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사고나면 부인 옆에 남자 누워있다' 저질 경고문 퇴출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노총이 공사 현장에서 선정적인 경고문을 퇴출하라고 촉구했다. /사진=뉴스1(민주노총 건설노조 제공)
민주노총이 공사 현장에서 선정적인 경고문을 퇴출하라고 촉구했다. /사진=뉴스1(민주노총 건설노조 제공)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사고 나면 당신 부인 옆에 다른 남자가 누워 있고 당신의 보상금을 쓰고 있을 것입니다"와 같은 자극적인 경고문을 공사 현장에서 퇴출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22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1년까지 유명 건설사의 공사 현장에는 민망한 경고문이 수 차례 내걸렸다.

노조가 20~30대 노조원 783명을 상대로 이 경고문을 본 느낌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45.1%가 '건설노동자를 무시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답변했다.

이밖에 ▲여성 차별 문제가 있다(4.7%) ▲스스로 자괴감이 든다(8.4%) ▲확 와닿는 문구(17.9%)라는 답변도 있었다.

노조는 “문제의 광고는 사고의 근본 원인을 은폐하고 노동자 개인의 실수가 사고 원인의 전부인 것처럼 몰아가고 있다”며 “저질 광고를 현장에서 퇴출시키고 작업 중지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