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1분기 순익 8344억원… 비은행 부문 약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하나금융
/사진=하나금융
하나금융그룹이 올해 1분기에 8344억원의 연결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7000억원대를 예상한 증권가 전망을 훌쩍 뛰어넘는 실적이다.

23일 하나금융의 1분기 실적 발표에 따르면 당기순이익은 834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1774억원) 증가했다.

대출자산의 양호한 성장, 자본시장 활성화에 따른 증권 중개 수수료 증가 등 전반적인 핵심이익 성장과 비은행 부문 약진에 힘입은 결과다. 1분기 비은행 부문 이익비중은 39.9%로 전년 동기 대비 14.1%포인트 뛰었다.

이자이익(1조5741억원)과 수수료수익(6176억원)을 합한 그룹 핵심이익은 2조1917억원으로 전년 대비 12.1%(2373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금융은 코로나19 관련 외부 충격에 대비해 지난해 경기대응 충당금 3400억원을 선제적으로 적립한 바 있다. 1분기 중 대손충당금 등 전입액은 9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16억원) 줄었다. 1분기 중 대손비용률은 전년 동기 대비 0.01%포인트 내려간 0.12% 수준이다.

그룹 자산건전성 지표를 보면 지난달 말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0.40%로 전년 동기 대비 0.07%포인트 하락했다. 또 연체율은 0.30%로 0.01%포인트 내려가는 등 하향 안정세를 보였다. 

경영 효율성을 나타내는 지표의 경우 자기자본이익률(ROE)과 총자산이익률(ROA)은 각 10.94%, 0.74%다. 1년 전보다 1.56%포인트, 0.11%포인트 올라갔다.

총영업이익경비율(C/I Ratio)은 1년 전보다 2.3%포인트 내려간 46.5%로 일회성 비용에도 양호한 비용 효율성을 유지했다.

그룹 순이자마진(NIM)은 1년 전보다 0.06%포인트 상승한 1.61%고, 지난달 말 기준 그룹 총자산은 신탁자산 140조원을 포함해 615조원이다.

하나은행 당기순이익은 57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6%(209억원) 불어났다. 비우호적인 대내외 경제 환경과 환율 상승에 따른 비화폐성자산 관련 환산 손실이 있었지만, 양호한 대출 자산 성장 등 포트폴리오 개선 효과 덕분이다.

비은행 관계사 중에는 하나금융투자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글로벌 실물경기와 금융시장 회복에 따른 증권중개 수익 증대 등 영향이다. 하나금투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92.9%(901억원) 증가한 1368억원을 기록했다.

하나카드는 디지털 혁신을 통한 손익체질 개선이 지속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39.4%(422억원) 늘어난 당기순이익 725억원을 시현했다. 하나캐피탈은 이자이익과 매매평가익 등 일반영업이익 증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37.8%(167억원) 늘어난 609억원이다.

이외에도 하나자산신탁과 하나생명 당기순이익이 각 193억원, 17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