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ESG어워드] 미래에셋자산운용, 윤리경영·투명성확보 보폭 넓힌다

[증권·자산운용부문 최우수상] ESG 테마 ETF 등 지속가능한 자산운용 적극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ESG)를 생각하는 경영이 기업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올랐다. 기업에 자금을 지원하거나 투자하는 국내 금융사는 ESG경영에 속도를 내며 ESG 리딩금융그룹으로 변신을 시작했다. 단순히 매출과 순이익 등 재무적 요소를 넘어 친환경(환경보호)·사회적 책임 경영·지배구조 개선 등 비재무적 노력을 다해야 금융회사의 지속 성장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머니S는 우수 ESG경영 사례를 구축한 금융사들의 활동 성과를 모아보기 위한 ‘제1회 대한민국 리딩금융 ESG 어워드’를 마련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에서 우수한 ESG경영 성적을 거둔 금융사를 소개한다.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머니S가 주최한 ‘2021 대한민국 리딩금융 ESG 어워드’ 증권·자산운용 부문 최우수상에 이름을 올렸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원칙을 지키는 투자라는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에 주목하고 있다.

 

먼저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환경보호는 작은 실천부터 시작한다는 생각으로 전사적인 환경보호에 나선점이 눈길을 끈다. 사무실 자동 소등 시스템을 구축하고 화면보호기 적용을 통해 절전 중이며 전자결재 시스템과 복합기 인증으로 종이 문서 사용을 줄이고 있다.

 

ESG 테마 ETF(상장지수펀드)를 내놓는 등 지속가능한 자산운용에도 적극적이다. 이달 초 현지 운용사를 통해 도쿄증권거래소에 일본 상장기업 중 지배구조와 재무적 요소가 우수한 기업을 선별해 투자하는 ‘MSCI 거버넌스 퀄리티 일본 주식’ ETF와 환경문제 해결 관련 기술을 보유한 일본기업에 투자하는 ‘클린테크 ESG 일본 주식’ ETF를 상장했다.

 

사회부문에선 유연근무제를 시행해 일과 생활의 균형에 주목하고 있다. 윤리경영과 반부패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사내 제보 시스템 ‘레드휘슬’을 운영하고 있다. 또 출산·육아 관련 휴직 제도를 활성화해 직원의 근무환경 개선에 한창이다. 보수적인 분위기를 벗어나 고용 다양성을 증진하기 위해 여성임원 1인을 선정하기도 했다.

 

미래 인재 양성에도 팔을 걷어붙였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장학사업을 통해 글로벌 장학생을 선발하고 해외 탐방을 지원하고 있다. 더불어 ‘우리아이 경제교실’과 ‘청소년 금융스쿨’ 등을 열어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는 경제 교육에 앞장서고 있다.

 

지배구조 부문에선 투자전략위원회 직속 스튜어드십본부를 구축해 주주 관여 활동과 수탁자 책임 활동을 전담한다. 또 이사회 구성에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설치했으며 해당 위원회 위원 3명 중 1명은 사내이사로 구성하고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두었다.

 

더불어 내부통제위원회와 준법감시인을 선임해 임직원 윤리교육 및 컴플라이언스 교육을 각각 연 1회씩 연 2회 시행하며 전사적 윤리경영과 투명성 확보에 나선 점도 높은 평가를 얻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