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 1642억원 규모 해창만 수상태양광 EPC 사업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창만 수상태양광 발전소 조감도. /사진제공=한양
해창만 수상태양광 발전소 조감도. /사진제공=한양
한양은 고흥신에너지가 발주한 98MW 규모 '해창만 수상태양광 EPC 사업'을 수주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전남 고흥군 포두면 해창만 일원 약 29만 평(약 79만2000㎡) 부지에 1단계 48.5MW, 2단계 49.5MW 등 총 98MW급 수상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한양은 이달 착공에 들어가 2022년 10월 준공까지 설계와 자재조달, 시공 등 EPC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총 도급액은 약 1642억원(VAT 포함)으로 그 가운데 한양의 도급액은 약 60%에 해당하는 982억원(VAT 포함)이다. 

한양 관계자는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서 선도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며 "주력사업인 주택사업과 함께 사업다각화를 통한 회사의 중장기 성장기반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양은 지난해 국내 최대 규모인 98MW급 발전설비와 세계 최대 용량인 306MWh 의 ESS를 갖춘 육상 태양광발전소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해 운영하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의 73MW급 수상태양광발전사업, 63MW급 고흥만 수상태양광 EPC 사업을 추진하는 등 육상·수상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개발 및 EPC' 사업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는 1116억원 규모 고흥만 수상태양광 EPC사업, 이번 해창만 수상태양광 EPC사업까지 대형 태양광 사업 수주에 잇따라 성공했다.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 뿐만 아니라 청정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LNG사업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전남 여수시 묘도 65만㎡ 규모 부지에 조성되는 '동북아 LNG Hub 터미널'은 1단계로 20만㎘급 LNG 저장탱크 4기와 기화송출설비, 최대 12만 7000톤 규모 부두시설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한양은 지난해 LNG 저장탱크 2기에 대한 공사계획 승인을 받고 착공에 들어갔으며 올해 추가 공사계획 승인을 앞두고 있다. 전남 광양만 황금산업단지에 220MW 규모로 조성 예정인 광양바이오매스 발전소도 연내 착공이 예정돼 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5:32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5:32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5:32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5:32 05/14
  • 금 : 66.56상승 1.0215:32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