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키우겠다더니"… 진돗개 입양 직후 잡아먹은 남성, 2심도 실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돗개 2마리를 입양한 후 비로 도살한 혐의를 받는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진돗개 2마리를 입양한 후 비로 도살한 혐의를 받는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진돗개 모녀 2마리를 잘 키우겠다고 약속한 뒤 입양하고서 곧바로 도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70대 남성이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으나 또다시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1-3형사부(재판장 김형철)는 사기 및 동물보호법 위반 교사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개월을 선고받은 A씨(75)의 원심을 유지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17일 인천시 미추홀구에서 D씨에게 1살, 3살 진돗개 모녀 2마리를 잘 키우는 조건으로 입양받았다. 하지만 입양 1시간만에 도살장 업주 B씨(66)에게 의뢰해 도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 지인인 C씨(77)와 함께 진돗개를 보신용으로 잡아 먹기도 하고 B씨에게 12만원을 주고 의뢰해 진돗개 모녀를 도살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와 C씨도 범행에 가담해 같은 혐의로 기소됐다.

A씨에게 진돗개를 입양보낸 D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입양보낸지 2시간도 안돼 도살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강아지를 못 키우면 저에게 다시 돌려주는 반환조건에 강아지를 입양보냈지만 우리 아이들은 두번 다시 볼 수 없는 곳으로 갔다”며 “파렴치하고 욕도 아까운 개백정들을 강력하게 처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글에는 약 6만명이 동참했다.

1심 재판부는 사기 및 동물보호법위반 교사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6개월 실형을 선고했다. 또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도살장 업주 B씨(65)와 동물보호법 위반 교사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친구 C씨(76)에게 각각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1심이 선고한 형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다.

2심 재판부는 "원심의 양형은 피고인에게 유리 혹은 불리한 여러 정상들을 충분히 고려해 형을 정한 것으로 보이고 피해자가 여전히 피고인의 범행으로 겪는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면서 "원심 판결 후 양형을 변경할 만한 특별한 사정 변경도 발견할 수 없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23:59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23:59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23:59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23:59 05/07
  • 금 : 65.90하락 1.2723:59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