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宋, 탈당 경력자 감산 개정요청 없었다니 다행"

"당원의 우려와 의혹 묻는 것은 당내 민주주의 과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 오후 충북 청주시 CJB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최고위원 후보자 합동연설회에서 홍영표, 송영길, 우원식 당대표 후보가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민주당 충북도당 제공) 2021.4.22/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22일 오후 충북 청주시 CJB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최고위원 후보자 합동연설회에서 홍영표, 송영길, 우원식 당대표 후보가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민주당 충북도당 제공) 2021.4.22/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도전하고 있는 홍영표 의원이 23일 탈당 경력자 감산 조항 논란과 관련해 "변재일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장이 '송 후보 측의 개정 요청은 없었다'고 했다. 오해라니 다행"이라고 말했다.

홍영표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19일 광주MBC 주최 방송토론회에서 송영길 후보에 '탈당 경력자 감산 조항을 개정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들었는데 사실인가 질문한 바 있다"라며 "저는 전준위 회의에 참석한 복수의 사람들에 물었고, 해당 발언이 있었다고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변재일 위원장이 송 후보 측의 요청은 없다고 했다"라며 "오해니 다행이고, 어려울 때 당을 지켜온 당원들을 해치는 당규 개정은 절대 불가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송 후보가 측에서 "당원 대상 문자메시지를 통해 '홍영표 후보 측은 반복된 거짓 주장'을 하고 있다고 했지만 19일 토론회에서 한 번 질문을 했다"라며 "당원들이 갖는 우려와 의혹에 대해 공식 토론회에서 상대후보에게 묻는 것은 당연한 당원과의 소통이고 당내 민주주의 과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의 위기고, 국민들이 민주당의 혁신을 지켜보고 있다"며 "불필요한 논란은 마치고, 당의 비전과 정책으로 좋은 선거를 함께 만들어가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영표 의원은 지난 19일 광주MBC 방송 토론에서 송 의원이 변 위원장에게 '탈당 경력자 감산조항을 개정해달라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송 의원은 "잘 모르겠다"라며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즉각 반발한 바 있다.

전준위도 22일 오후 공문을 통해 "지난 4월19일 실시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토론회에서 주장된 탈당자 복당과 관련한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장 발언'이 사실이 아님을 전체 위원의 일치된 의견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당헌 100조는 최근 10년 이내 탈당 경력자에겐 당내 경선에서 25%를 깎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탈당했다 복당한 인사가 경선을 치를 경우 최종 득표에서 25%를 감산한다는 것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