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강다니엘, 반려묘 2마리와 행복 일상…껌딱지 냥집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 뉴스1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나 혼자 산다'에서 강다니엘이 2마리 여동생을 향해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며 '껌딱지 냥집사'의 매력을 뽐낸다.

23일 오후 11시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냥집사' 강다니엘이 반려묘들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연예계 대표 고양이 집사인 강다니엘은 재치 넘치는 작명 센스로 '오리'와 '짱아'라고 이름 짓게 된 이유를 밝혔다고 해 그 뜻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반려묘들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강다니엘은 여동생을 돌보듯 다정다감한 오빠미를 발산하는 한편 반려묘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필사적인 '껌딱지 냥집사'의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한다.

관심이 고픈 '껌딱지 냥집사' 강다니엘은 반려묘들을 강제로 소파에 착석 시킨 후 1열 직관 속 블록 조립에 빠지기도 했다.

반려묘를 보기만 해도 오빠 미소가 만개해 일상 속에서도 여전히 '웃음 장벽 1cm'로 통하는 강다니엘은 "웃음 장벽이 낮아진 이유가 감사함이 항상 있기 때문"이라고 밝혀 그가 지금의 생활에 만족하고 감사하게 된 이유에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강다니엘은 "지구에서 제일 완벽한 생명체가 아닐까"라며 반려묘들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고 해 반려묘들과 함께 한 그의 일상이 더욱 기대를 모은다.

반려묘 여동생들과 함께한 '냥집사' 강다니엘의 하루는 이날 오후 11시5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