吳 "한미관계 중요성 재확인"…美에 백신확보 지원 요청(종합)

美대사대리 면담 자리서 현안 논의 "한미 긴밀한 관계는 변하지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서울시장과 로버트 랩슨 주한미국대사 대리가 23일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만나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21.4.2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과 로버트 랩슨 주한미국대사 대리가 23일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만나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21.4.2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정지형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은 23일 로버트 랩슨 주한 미국대사 대리와 면담하고 서울을 향한 미국과 미국대사관의 관심을 요청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시청 6층 시장집무실에서 랩슨 대사대리에게 "방문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이전에 서울시청에 들어와 본 적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랩슨 대사대리는 "여러 차례 와본 적이 있는데 첫 방문은 1986년"이라며 "결혼 관련 증빙 때문에 아내와 구 청사를 방문했고 다시 돌아와서 좋다"고 답했다.

랩슨 대사대리는 1984~1986년 주한미국대사관 및 부산미국영사관 부영사로 근무했다. 1986년 서울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 바 있다.

그는 이후 1997~2000년 주한미국대사관 경제과 부참사관·선임무역담당서기관, 2012~2015년 국무부 한국과장을 지내는 등 한국과 인연이 깊다.

주한 미국대사대리직은 미국의 정권교체에 따라 1월 20일 해리 해리스 전임 대사가 귀국하면서 맡고 있다. 아직 정식 대사는 정해지지 않았다.

오 시장은 "서울에 오셔서 많은 변화를 보셨을 것"이라며 "한국에 대한 이해과 애정이 깊다고 들었는데 계속해서 대한민국 서울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랩슨 대사대리는 "큰 변화가 있었으나 한미가 긴밀한 관계이고, 서울시와 이곳의 미국인은 긴밀한 관계라는 점은 변하지 않는다"며 "대사관과 가족들은 서울시민과 같은 느낌으로 산다"고 밝혔다.

랩슨 대사대리는 이날 방명록에 "시장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미국 대사관은 위대한 도시 서울과 가깝고 지속적인 관계를 계속하길 기대한다"라고 적었다.

이날 오 시장과 랩슨 대사대리는 서울시와 미국 도시 간 우호교류 협력방안을 주로 논의했다. 서울시는 호놀룰루·샌프란시스코·워싱턴DC·로스앤젤레스·휴스턴 등 미국 5개 도시와 자매·우호도시 협약을 맺고 있다.

면담이 끝난 이후 서울시는 양측이 "강력한 한미관계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면담에서 일상회복을 위한 백신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대한 미국정부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도 요청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