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 경성환, 최여진에 "내 허락 없이 아들 못 봐" 경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경성환이 아내 최여진에게 쓴소리를 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차선혁(경성환 분)은 아내 오하라(최여진 분)가 아들 차훈(장선율 분)을 물건처럼 취급하자 분노했다.

이날 훈이는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과 함께 있었다. 훈이가 "놀이공원 한번도 못 가봤다. 엄마가 사람들 많은 곳 싫어한다"라고 하자 황가흔은 안타까워했다.

이때 오하라가 등장해 "황가흔 너 여기서 내 아들이랑 뭐하는 짓이냐. 다들 어디에 있는데 네가 내 아들을 보고 있냐"라며 어이 없어했다. 그러면서 훈이의 손을 잡아 당겼고 "내 아들 데려갈 거다"라고 나왔다.

훈이는 "엄마 싫어"라며 울먹였다. 황가흔이 오하라를 막아섰다. 오하라는 "저리 안 비켜? 훈이 내 아들이야"라고 분노했다. 황가흔은 "훈이가 물건이야? 아무리 아들이라도 이렇게 하면 안되지"라고 받아쳤다.

차선혁이 나타나 이 상황을 목격했다. 그는 오하라를 밖으로 끌고 나와 "잘 들어. 지금부터 내 허락 없이 훈이 볼 생각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자신이 엄마라며 오하라가 억울해 하는 모습에는 "엄마? 훈이 안 보겠다고 한 거 당신이야"라면서 이를 악물었다.

차선혁은 이어 "당신 진짜 이런 식이면 이혼해도 훈이 못 보게 될 거다"라고 말했다. 오하라는 "지금 그 말은 훈이 양육권 당신이 가져가기라도 하겠다는 거냐. 누구 마음대로. 나 절대 그렇게 못해"라며 반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