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 경성환 이혼 언급에 子 납치…이소연 충격(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이 아들을 납치하는 일을 벌였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오하라(최여진 분)는 이혼을 선언한 남편 차선혁(경성환 분)이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에게 마음을 주자 아들 차훈(장선율 분)을 이용했다.

이날 오하라는 나욱도(안희성 분)를 비밀리에 만났다. 그는 차선혁으로부터 아들의 양육권을 가져오기 위해 "내 아들을 납치해라"라고 지시했다. "이혼 전 내가 빼앗아 와야 한다"라고 속내도 밝혔다.

이 가운데 차보미(이혜란 분)는 앞서 고은조가 오빠 차선혁의 아이를 임신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황가흔에게 "네가 별이 엄마라며. 너 그날 별이 잃은 거 맞지? 하라랑 세린이가 별이한테 나쁜 짓 한 거 맞지?"라더니 "오빠한테 말할 거야. 오빠 아이도 맞잖아. 왜 너만 힘들어 해!"라며 안타까워했다.

황가흔이 말렸다. 그는 "오빠가 미쳐버릴 거다. 더이상 힘들게 하고 싶지 않다. 너네 오빠가 알면 내 복수에 방해만 돼"라면서 "내가 겪은 고통 걔네한테 천배, 만배 돌려줄 거다. 내 고통 똑같이 겪게 해줄 거야"라고 다짐했다.

차선혁은 사직서를 냈다. 오하준(이상보 분)이 당황하자 "처음부터 본부장직은 제 자리가 아니었다"라며 오하준을 후계자로 만들기 위해 자신은 옆에서 도와준 것이라고 했다. 차선혁은 "이제 마음 놓고 떠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제왕그룹은 오하준의 후계자 승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려 했다. 오하라의 엄마 금은화(경숙 분)는 오하준이 후계자 자리에 앉는 것을 막기 위해 지분 확보를 서둘렀다. "주주들만 확실히 내 편으로 만들면 오하준 후계자 되는 거 막을 수 있어"라고 생각을 밝히며 비자금 확인에 착수했다.

나욱도는 주세린(이다해 분)이 몰래 쓴 비자금을 채워넣기 위해 결국 오하라의 지시를 따랐다. 훈이는 차선혁, 황가흔과 함께 처음으로 놀이공원을 찾았다. 이때 나욱도는 차선혁과 황가흔이 솜사탕을 사면서 방심한 틈을 타 훈이를 납치했다. 두 사람은 뒤늦게 훈이가 사라진 사실을 깨닫고 충격에 휩싸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