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언더커버' 지진희, 아내 김현주 막으라는 임무 받아…정만식 "복귀 환영"(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언더커버' © 뉴스1
JTBC '언더커버'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언더커버'가 베일을 벗었다.

23일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극본 송자훈 백철현/연출 송현욱 박소연)에서는 1991년 격렬한 시위 현장에서 만나 인연을 맺어 결혼한 한정현(이석규, 지진희 분)과 최연수(김현주 분)의 모습이 담겼다.

한정현과 최연수는 결혼해 자폐 스펙트럼 장애가 있는 아들 한승구(유선호 분)와 중 3인 딸 한승미(이재인 분)와 함께 살아가고 있다.

인권변호사 최연수는 1991년 무기징역을 구형받아 현재 췌장암 말기 투병으로 고생하며 수감 중인 황정호(최광일 분)를 위의 형집행정지, 재심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최연수는 황정호가 안기부 공작으로 인한 피해자라고 확신, 기자들 앞에서 해당 사건에 관여해 이득 봤을 고위 공직자들을 과감하게 지목하며 세상의 입에 오르내렸다.

그 시각, 정부에서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결정했고, 국정원 기획조정실장 임형락(허준호 분)과 국회의원 유상동(손종학 분)이 초대 공수처장 후보 최연수를 경계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국정원 금융 7팀 조사팀장 차민호(남성진 분)가 차 안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앞서 차민호가 의문의 남성에게 품 안에 있던 서류를 뺏기고 위협당한 모습이 그려졌고, 이에 차민호는 자살로 위장된 것으로 추측됐다. 광수대 형사 정철훈(강영석 분)은 차민호의 사건 현장이 단순 자살이 아니리라 의심했다.

황정호의 형 집행 정지가 떨어진 가운데 도영걸(정만식 분)이 한정현을 찾아왔다. 도영걸은 한정현의 진짜 이름 이석규를 알고 있는 인물로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과거 경찰대학생이던 이석규는 오필재(권해효 분)에 의해 안기부 요원이 됐고, 그때 도영걸(박두식 분)과 만났다.

도영걸은 한정현에게 "왜 계속 한정현으로 살고 있냐?"고 비아냥거리며 "금방이라도 태풍이 몰려올 것 같지 않냐? 휴가 끝났다 이석규. 복귀 환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정현에게 공수처장 후보로 내정된 최연수를 막으라는 임무가 전달돼 충격을 안겼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금, 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3.92하락 9.410:28 05/17
  • 코스닥 : 966.77상승 0.0510:28 05/17
  • 원달러 : 1131.30상승 2.710:28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0:28 05/17
  • 금 : 65.26하락 1.310:28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