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신은 위대하다" 외친 튀니지 남성, 프랑스 경찰 살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프랑스 파리 인근 도시인 랑부예에서 경찰 살해 사건이 발생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가 다시 테러의 희생자가 됐다"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튀니지 국적의 한 남성은 이날 출근을 위해 경찰서로 들어가던 행정 직원을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한 여성은 46세로 흉기로 목을 2차례 찔렸다. 용의자는 36세로 지난 2009년 프랑스에 입국했다. 용의자는 범행 직후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희생자를 '스테파니'라고 밝히며 국가는 가족의 편에 서 있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리는 이슬람 테러에 대한 단호한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로이터통신은 소식통이 발언을 인용해 용의자가 "알라신은 위대하다"(알라후 아크바르)고 외쳤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23:59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23:59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23:59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23:59 05/14
  • 금 : 66.56상승 1.0223:59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