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6일)부터 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 코로나 백신 맞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재개된 지난 12일 광주 북구 지역 예방접종센터가 설치된 북구국민체육센터에서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재개된 지난 12일 광주 북구 지역 예방접종센터가 설치된 북구국민체육센터에서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스1
오늘(26일)부터 경찰과 소방 인력 등 사회필수인력과 보건의료인, 만성신장질환자 등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정부는 이들에 대한 접종 포함, 이달까지 300만명의 1차 접종을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경찰과 소방관 등 사회필수인력의 예방접종이 26일부터 시작된다. 접종을 할 사회필수인력은 17만3000명으로 추산된다. 이들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게 된다. 이 가운데 30세 미만은 접종을 받지 않는다.

의료기관 및 약국 등 종사자, 만성신장질환자 등 접종도 계획대로 26일 시작이다. 의원급 의료기관, 약국 등 보건의료인은 25만7000명, 만성신장질환자는 7만7000명으로 추산된다. 이들은 지난 19일부터 사전예약을 했다. 24일 0시 기준 사회필수인력 접종 대상자 17만6289명 가운데 접종 동의·예약자는 9만9436명이다. 만성신장질환자는 7만7969명 가운데 1만8537명이 접종에 동의·예약했다.

접종 대상자가 확대되는 만큼 당국은 접종 역량을 확대하기로 했다. 22일 기준 204개소인 예방접종센터를 29일까지 53개소 추가로 열 예정이다. 위탁의료기관 접종 대상 규모는 기존 34만8000명에서 85만5000명으로 늘린다.

정부는 이달까지 300만명 1차 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25일 0시 기준 누적 1차 접종자 수는 226만639명이다. 상반기 1200만명 1차 접종을 끝내고 오는 11월까지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3600만명 접종을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달부터는 75세 이상 고령층, 항공 승무원, 장애인·노인방문·보훈 돌봄 종사자 등의 접종이 시작됐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