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일 기업 ESG등급, 평가기관별 최대 5단계 차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같은 기업에 대한 ESG등급도 평가기관별로 최대 5단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같은 기업에 대한 ESG등급도 평가기관별로 최대 5단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국내외 주요 ESG 평가기관간 평가등급 격차가 총 7단계 중 최대 5단계까지 벌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6일 '국내외 ESG 평가 동향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전경련이 매출액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대표적인 국내외 ESG 평가기관의 ESG 등급을 확인한 결과 세 개 기관 모두 등급을 제공하는 55개 기업의 평균 등급격차는 1.4단계였다.

3단계 이상 차이가 나는 기업(평균격차 2.2단계)은 22개로 전체의 40%를 차지했다. 전경련이 비교한 평가기관은 MSCI(모건스탠리캐피털 인터내셔널), 레피니티브(옛 톰슨로이터), 기업지배구조원(KCGS) 등 세 곳이다.

글로벌기업에 대한 평가결과도 차이 컸다. 블랙록의 ESG ETF(상장지수펀드)를 구성하는 217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MSCI·레피니티브의 평균 등급차는 1.0단계였다. 3단계 이상 차를 보이는 기업은 17개, 2단계 차는 28사였다. 블랙록 ESG ETF 구성기업의 MSCI 등급 평균은 A(2020년말 기준)였다.

보고서는 기관마다 평가 결과가 상이한 이유를 평가항목·기준 등이 상이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분야별 평가 카테고리를 보면 체계, 내용 등에 있어 상당한 차이를 보인다. 환경(E)평가만 봐도 체계 자체가 다르다.

MSCI의 평가 카테고리는 '기후변화, 천연자원, 오염·폐기물, 환경적 기회'였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이와 상이하게 '환경전략, 환경조직, 환경경영, 환경성과, 이해관계자 대응'으로 구성돼 있다. 레피니티브는 '자원사용, 배출, 제품혁신'이었다.

전경련은 또 "가점과 감점(부정적 이슈 발생) 방식을 적용하는 틀은 유사하지만 세부적인 점수 산정, 가중치 부여 등에서 차이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전문가 견해를 인용해 "해외 ESG 평가기관의 경우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있다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언급했다.

기업들이 ESG를 막연한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CSV(기업의 공유가치 창출)활동과 혼동해서는 곤란하며 구체적으로 지속가능성장을 달성하기 위한 경영전략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경련은 "한국기업에 대한 피드백이나 커뮤니케이션 없이 공개되는 데이터 등에만 의존해 등급이 산정되기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라며 "전경련같은 제3의 기관이 IR차원에서 기업의 ESG 활동을 보다 적극적으로 글로벌 평가기관 등에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3.10상승 2.7210:12 08/05
  • 코스닥 : 1056.67상승 8.7410:12 08/05
  • 원달러 : 1144.40상승 0.810:12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0:12 08/05
  • 금 : 71.37하락 0.5110:12 08/05
  • [머니S포토] 최재형 '부인 이소연씨와 현충원 참배'
  • [머니S포토]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최재형 '부인 이소연씨와 현충원 참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