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문턱서 또' 손흥민, 카라바오컵 아쉬운 준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토트넘)은 그라운드에 쓰러져 눈물을 흘렸다. 이번에도 우승 타이틀과는 인연이 없었다.
토트넘 손흥민(가운데)과 위고 요리스(오른쪽)가 26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0-21 카라바오컵 결승전 도중 주심의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손흥민(가운데)과 위고 요리스(오른쪽)가 26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0-21 카라바오컵 결승전 도중 주심의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토트넘)은 그라운드에 쓰러져 눈물을 흘렸다. 이번에도 우승 타이틀과는 인연이 없었다.

토트넘은 26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0-21 잉글랜드 리그컵(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0-1로 패했다. 맨시티는 후반 37분 아이메릭 라포르테가 이날의 유일한 골이 된 결승골을 터트려 우승을 차지했다.

아직 우승 트로피가 없는 손흥민으로서는 또 한 번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지난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이후 약 2년만에 다시 한번 우승컵에 도전했지만 성인 무대 우승의 꿈은 또 한 번 연기됐다.

이날 경기는 맨시티가 사실상 주도했다. 결과적으로 1골차 승부였지만 경기 내용적으로 맨시티가 압도한 경기였다. 토트넘은 전반 20분에 첫 슛을 기록했을 정도였다. 선발 출장한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전체적인 점유율에서 크게 밀리면서 이렇다 할만한 기회를 잡지 못했다.

후반들어 좌우 포지션 변화를 주면서 돌파구를 찾으려 했다. 하지만 이 역시 여의치 않았다. 토트넘은 중원에서의 장악력이 상대적으로 크게 떨어지면서 제대로 힘을 쓰지 못했다.

이날 경기 후에는 맨시티 일카이 귄도안이 눈물을 흘리는 손흥민을 위로하는 장면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귄도안은 다른 선수들이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는 사이 손흥민을 먼저 위로해 주목을 받았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8.07상승 5.0309:58 08/03
  • 코스닥 : 1038.98상승 1.1809:58 08/03
  • 원달러 : 1152.00상승 1.109:58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09:58 08/03
  • 금 : 73.28하락 0.6209:58 08/03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文 대통령 대북 굴종태도에 김여정 상황처럼 군다"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박완주 정책위의장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文 대통령 대북 굴종태도에 김여정 상황처럼 군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