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유럽행 임시선박 추가투입… 중소기업 물류난 해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600TEU급 컨테이너선 HMM 굿윌호가 부산 신항 HPNT에서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 /사진=HMM
4600TEU급 컨테이너선 HMM 굿윌호가 부산 신항 HPNT에서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 /사진=HMM
HMM은 국내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유럽행 임시선박을 추가로 투입한다.

이번에 투입되는 유럽 노선 임시선박은 4600TEU급 컨테이너선 'HMM 굿윌(Goodwill)호'이다. 부산에서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26일 출발해 오는 5월27일 네덜란드 로테르담(Rotterdam), 같은 달 30일 독일 함부르크(Hamburg)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번 임시선박은 최근 이집트 수에즈운하 통항 중단 사태로 발생한 국내 중소 수출입기업들의 물류난을 해소하기 위해 투입됐다. 굿윌호는 다음 달 중순 수에즈운하를 정상적으로 통항할 예정이다.

굿윌호는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 2600TEU를 포함해 총 3680TEU의 화물을 실었다. 주요 품목으로는 화학제품·철강·기계류·자동차부품·가전·타이어·건설자재 등이 있다.

HMM은 지난해 8월부터 현재까지 ▲미주 서안(부산~LA) 12회 ▲미주 동안(부산~서배너, 부산~뉴욕) 3회 ▲러시아 3회 ▲유럽 1회 ▲베트남 1회 등 총 20척의 임시선박을 투입해 왔다. 이번에 투입되는 굿윌호를 포함하면 21척으로 늘어난다.

지난달 아시아~유럽 노선에 조기 투입된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누리호'와 'HMM 가온호'는 최대 선적량인 1만3300TEU가 넘는 1만3438TEU, 1만3502TEU를 기록해 만선으로 출항했다. 지난해 4월부터 아시아~유럽 노선에 투입된 HMM의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은 32항차 연속 만선이라는 대기록을 남겼다. 33항차에 99% 선적을 기록한 이후 34항차부터 최근 38항차까지 또다시 만선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배재훈 HMM 사장은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 기업인 초청자리에서 "중소기업 수출화물의 원활한 선적을 위해 앞으로도 임시선박을 추가 투입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