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출신 국토 장관, 국세청 출신 LH 사장… 의미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노형욱 국토 장관 후보자, 김현준 LH 사장, 권형택 HUG 사장. /사진=각 기관 제공
왼쪽부터 노형욱 국토 장관 후보자, 김현준 LH 사장, 권형택 HUG 사장. /사진=각 기관 제공
주택정책을 총괄하는 국토교통부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잇따라 외부 출신 비전문가를 수장으로 영입했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김현준 LH 사장, 권형택 HUG 사장이다.

이들의 공통점은 외부 출신이자 부동산이 아닌 예산·세정·금융 전문가, 즉 주택정책 비전문가라는 사실이다. 정부 안팎에선 LH 직원들의 불법 3기 신도시 땅 투기 사태를 계기로 국민의 신뢰가 무너졌고 이런 여론이 4·7 재·보궐선거 결과로 나타나며 조직혁신을 단행했다는 평가다.



기재부 출신 국토 장관, 국세청 출신 LH 사장


다음달 4일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는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기획재정부 출신의 기획·예산 분야 전문가다. 그는 기획예산처 예산기준과장·중기재정계획과장·재정총괄과장 등을 역임했고 기재부 행정예산심의관과 사회예산심의관을 거치며 예산통으로 손꼽혔다.

LH는 김현준 전 국세청장을 신임 사장으로 임명했다. 김 사장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해 국세청 조사국장과 국세청장 등을 역임했다. 부동산 투기근절과 국세 행정개혁 등을 이뤘다.

HUG는 지난 23일 권형택 전 김포골드라인 대표이사가 신임 사장으로 취임했다. 그는 서울대 국제경제학과, 미국 미시간대 대학원을 졸업 후 경제·금융·투자업계를 거친 부동산금융 전문가. 권 사장은 공적자금으로 운영되던 우리은행의 투자금융본부에도 몸담았던 금융인 출신이다. 홍콩상하이은행(HSBC) 상무, C9 AMC 투자운용본부장, 인천시 투자유치고문, 미단시티도시개발 부사장, 서울도시철도공사 전략사업본부장을 지냈다.

정부와 정치권에선 청와대가 주택정책의 핵심 요직을 외부 인사로 교체한 데 대해 '조직 쇄신'의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폐쇄적인 정부조직이자 산하 공공기관들의 낙하산 자리를 보전하는 무소불위의 권력기관으로 통했던 국토부가 이미지를 쇄신하기 위해선 외부 수혈이 불가피했다는 것.

국토부 산하단체의 한 관계자는 "거대 정부조직이자 폐쇄적인 성격을 가진 국토부가 산하 공공기관은 물론 업계와의 유착도 관행적으로 굳어진 부분이 있어 이를 바로잡는 계기가 될 수 있겠지만 현정부 주요 주택정책이 정권 말에 와서 제대로 수행되기가 어렵게 된 것은 사실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5:32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5:32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5:32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5:32 09/27
  • 금 : 74.77상승 0.6615:32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