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DGB·JB금융, '인터넷전문은행' 진출 카드 만지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방 금융지주사가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앞두고 고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지완 BNK금융 회장, 김기홍 JB금융 회장, 김태오 DGB금융 회장 /사진=각사
지방 금융지주사가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앞두고 고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지완 BNK금융 회장, 김기홍 JB금융 회장, 김태오 DGB금융 회장 /사진=각사

지방 금융지주사가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앞두고 고심하고 있다. 시중은행보다 디지털 경쟁력이 뒤쳐지는 지방 금융지주 입장에선 인터넷전문은행이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다만 설립 비용 등을 고려해 시간을 두고 접근해야 한다는 '신중론' 쪽으로 무게가 기운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은행연합회는 국내 금융지주사들을 대상으로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대한 수요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에 BNK·DGB·JB 등 3대 지방 금융지주 역시 내부 검토에 나섰다.

업계에선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이 지방은행의 디지털 금융 강화를 위한 큰 기회가 될 수 있다는 평이 나온다. 시중은행은 이미 자체 디지털 플랫폼 경쟁력이 높은 반면 지방은행은 상대적으로 약한 편이다. 실제 지방 금융지주는 거점 지역을 기반으로 한 오프라인 영업을 주로 해왔다. 포트폴리오 역시 중소기업 등 지역 기업 대출을 중심으로 한 '기업금융'에 치중돼 있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충격이 지방을 강타하면서 거점 지역 영업에 의존해선 살아남기 어렵다는 위기의식이 커졌다. 이에 수도권 등 다양한 지역의 고객을 대거 확보하려는 움직임이 커졌다. 그 일환으로 대출 비교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플랫폼에 자사 비대면 대출상품을 입점시키기도 했다.

이런 점에서 인터넷전문은행은 영업 지점 없이도 영업을 할 수 있어 영토를 확장하려는 지방은행에게 매력적인 카드인 셈이다.

다만 지방 금융지주 출신 인터넷전문은행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기까지는 꽤 많은 시간과 비용이 필요할 전망이다. 안정적인 성장을 뒷받침해줄 디지털 기반이 부재하기 때문이다. 반면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는 카카오톡이라는 전국민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발판으로 빠르게 영향력을 확대했다.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를 앞두고 있는 토스뱅크(가칭) 역시 간편 송금 결제 서비스인 '토스' 이용 고객들이 든든한 기반이 돼줄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 금융지주 관계자는 "인터넷전문은행 출범은 디지털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지만 비용 등을 고려했을 때 쉽사리 뛰어들기 어려운 것도 사실"이라며 "지방 금융지주 역량을 고려해 현실적인 사업모델 등을 고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혜진
변혜진 hyejin8@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변혜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