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거침없는 기자회견… "오스카 탔다고 '김여정' 되는것 아냐"(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윤여정이 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사진=로이터
배우 윤여정이 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사진=로이터

한국 배우 최초로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이 자신의 연기철학을 '열등의식'이라고 밝혀 이목이 집중됐다. 또 남에게 민폐가 되지 않는 선에서 일하다 죽고 싶다는 연기 열정도 과시했다. 

윤여정은 아카데미 시상식 직후인 26일(한국시간) 미국 LA 한국총영사관에서 열린 한국언론과의 기자회견에 참석, 솔직하고 자유분방한 언변을 뽐냈다.

그는 "(이번 아카데미 수상이) 최고의 순간이라고 생각하냐"라는 질문에 "최고의 순간은 없다. 난 '최고'란 말이 싫다. 너무 1등을 강조하지 말고 우리 다 '최중'이 되면 안 되나. 같이 살면 안 되냐. 최고의 순간 그런 건 난 모르겠다. 아카데미가 전부는 아니지 않나"라고 밝혔다.

그는 "동양인들에게 아카데미가 너무 높은 벽이지만 제 생각엔 최고가 되지 말고 다 동등하게 살면 안 되나 싶다. 아카데미가 최고의 순간인지는 모르겠다"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윤여정은 앞으로의 계획에 관한 질문에 "앞으로 계획은 없다. 살던 대로 살 거다. 오스카를 탔다고 해서 윤여정이 '김여정'이 되는 건 아니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옛날부터 결심한 게 있다. 나이가 들면 대사 외우는 게 힘들어지는데 남한테 민폐 끼치는 건 싫다. 그러니까 민폐가 되지 않을 때까지 일하다가 죽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윤여정은 연기 철학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연기는 제 열등의식에서 시작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난 연극배우 출신도 아니고 연극영화과 출신도 아니며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연기를 시작했다. 그냥 난 내가 내 약점을 알기 때문에 열심히 대사를 외워서 남들에게 피해만 주지 말자고 생각하며 영화를 시작했다"고 돌아봤다.

그는 "이후 나이가 좀 들어 연기를 하려면 절실해야 된다는 걸 알았다. 편안하고 좋아해서 한다기보다는, 물론 내가 영화를 좋아하지만 그만큼 절실하게 했다. 정말 먹고 살려고 했다. 대본이 성경 같았다. 누가 브로드웨이로 가는 길을 물었더니 연습이라고 답했다고 하더라. 연습은 포기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윤여정은 ‘미나리’에서 할머니 순자 역을 맡아 열연했다.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 마리아 바카로바, ‘힐빌리의 노래’ 글렌 클로스, ‘더 파더’ 올리비아 콜맨, ‘맹크’ 아만다 사이프리드 등과 경합 끝에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4.27상승 11.2315:19 08/03
  • 코스닥 : 1036.19하락 1.6115:19 08/03
  • 원달러 : 1148.80하락 2.115:19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5:19 08/03
  • 금 : 73.28하락 0.6215:19 08/03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