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88.3% ‘주4일제’ 찬성… 선호 휴일은 ‘수요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의 88.3%가 주4일제 도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직장인의 88.3%가 주4일제 도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워라밸을 중시하는 사회적 분위기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탄력 근무제가 활발해지면서 ‘주4일제’에 대한 직장인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30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1164명을 대상으로 ‘주4일제 근무’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4일제 시행에 찬성하는지’ 질문에 88.3%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복수응답) ▲자기계발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생겨서(50.1%) ▲병원·은행 등 개인적인 업무를 볼 수 있는 시간이 생겨서(46.2%) ▲업무 스트레스를 겪지 않아도 돼서(25.0%) ▲교통비/점심값 등 돈을 절약할 수 있어서(21.3%) 등이 꼽혔다.

주4일제가 시행된다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복수응답)로는 ▲취미 생활 시작(44.5%) ▲쇼핑·운동 등 개인시간(35.5%) ▲아무 생각 없이 쉬기(30.7%) 등이 있었다.

주4일제 시행 시 직장인들이 가장 쉬고 싶어 하는 날은 ‘수요일’로 꼽혔다. 37.2%의 직장인이 가장 쉬고 싶은 요일로 수요일을 선택했고 이어 ▲금요일(35.7%) ▲월요일(25.2%) ▲목요일(1.4%) ▲화요일(0.6%) 순으로 나타났다.

주4일제를 지키기 위해 야근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찬성과 반대 의견이 비슷했다. 54.3%의 응답자는 '주4일제 근무를 위해 야근을 해도 괜찮다'고 답했고 나머지 응답자인 45.7%는 '야근을 해야 한다면 주4일제 근무를 원치 않는다’고 답했다.

주4일제를 긍정적으로 생각하지 않는 직장인들은(복수응답) ‘급여 감소’에 대한 염려가 가장 컸다. ▲급여가 삭감될 것 같아서(73.5%) ▲업무 과부화가 걸릴 것 같아서(32.4%) ▲야근이나 주말 출근을 하게 될 것 같아서​(25.0%) 등의 이유를 꼽았다.

주4일제가 실제 시행될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4일제 실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직장인 3명 중 1명이 '시행될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를 꼽았기 때문이다.
31.1%의 직장인이 주4일제가 시행될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고 답했고 ▲3년 이내(23.9%) ▲5년 이내(19.2%) ▲10년 이내(15.8%) ▲1년 이내(10.0%) 순으로 나타났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50.84상승 1.5215:14 06/14
  • 코스닥 : 997.19상승 6.0615:14 06/14
  • 원달러 : 1117.00상승 6.215:14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5:14 06/14
  • 금 : 71.18상승 0.4715:14 06/14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학교 찾은 김부겸 "여러모로 수고 많으십니다"
  • [머니S포토] 정의당 대선준비단 회의, 의견 나누는 여영국-박원석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송영갤 대표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