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악회 불륜' 빌미로 협박한 50대 여성 집행유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산악동호회에서 남성을 만나 하룻밤을 보낸 뒤 지속적으로 돈을 요구한 50대 여성이 30일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산악동호회에서 남성을 만나 하룻밤을 보낸 뒤 지속적으로 돈을 요구한 50대 여성이 30일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산악동호회에서 만난 남성과 하룻밤을 보낸 뒤 지속적으로 협박해 돈을 갈취한 50대 여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법조계에 따르면 30일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 손정연 판사는 공갈·폭행 등 혐의를 받은 50대 여성 A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월 산악동호회에서 만난 50대 남성 B씨와 술을 마시고 모텔에 투숙했다. 다음 날 A씨는 B씨에게 "보상금을 주지 않으면 동호회 밴드에 공개하고 집에 찾아가 아내와 자식들에게 알리겠다"며 협박했다.

B씨는 이에 겁먹고 500만원을 A씨에게 송금하자 A씨는 갈수록 더 큰 금액을 요구했다. A씨는 B씨에게 성범죄 처벌 수위 내용이 담긴 인터넷 블로그 주소를 문자메시지로 보내 "성범죄 처벌은 벌금이 최하 1500만원이니 1000만원을 더 달라. 돈 없으면 매달 100만원씩 달라"며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이후로도 B씨에게 2개월 동안 179회에 걸쳐 협박 메시지를 보냈고, 같은해 2월28일 결국 B씨를 강제추행죄 등으로 고소했다. B씨가 돈을 더 이상 주지 않자 같은해 3월 A씨는 지인 주선으로 B씨를 대면해 돈을 달라고 요구했고, 거부한 B씨 얼굴에 물을 끼얹고 술잔을 던지는 등 폭행을 했다.

재판부는 "모텔에 같이 투숙한 사실은 인정되나 B씨가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볼 수 없다"며 "성범죄를 전제로 한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B씨의 범죄행위를 알려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하겠다는 취지의 예고를 하고 심리적 압박을 가해 합의금을 받아내겠다는 A씨의 행위 자체가 또 다른 범죄행위"라고 판결 이유를 밝혔다.
 

한은진
한은진 lizha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한은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1%
  • 69%
  • 코스피 : 3178.77하락 30.6611:27 05/12
  • 코스닥 : 973.17하락 5.4411:27 05/12
  • 원달러 : 1122.50상승 2.911:27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1:27 05/12
  • 금 : 65.54하락 1.211:27 05/12
  • [머니S포토] '계열사 부당지원' 구속 기로 선 박삼구 전 회장
  • [머니S포토] 부동산 정책행보 '이재명' 공평과세 실현, 토론회 개최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계열사 부당지원' 구속 기로 선 박삼구 전 회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