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Re:뷰] ‘김부선’ 된 GTX-D… 인천·김포 주민들 “신도시 왜 만들었나”

노선 축소 영향?… 호가 하락에 매물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수지Re:뷰]는 ‘강수지 기자의 Real estate View’의 합성어입니다. 쏟아지는 부동산 정보의 홍수와 관련 정책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현장을 직접 찾아 올바른 투자 정보를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4월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서울 강남과 연결되지 않는 GTX-D 노선 계획에 반발하고 있는 인천 검단·경기 김포 시민들. /사진=뉴시스 강종민 기자
4월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서울 강남과 연결되지 않는 GTX-D 노선 계획에 반발하고 있는 인천 검단·경기 김포 시민들. /사진=뉴시스 강종민 기자
“김포는 사실상 베드타운으로 서울로 출·퇴근하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GTX-D 노선 계획을 보고 황당하다 못해 화가 났다. 김포골드라인은 2량 열차인데 출·퇴근길에 탑승객이 몰려 열차를 놓치는 일이 허다하다. 신도시를 지었으면 교통대책도 함께 마련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

국토교통부가 4월22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을 공개했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D 노선을 김포도시철도 장기역에서 서울 7호선 부천종합운동장역까지 연결하겠다는 내용이 담기자 인천 검단·청라·영종과 경기 김포 주민들은 크게 실망했다. 당초 서울 강남권으로 한번에 연결될 것이란 기대가 무산됐기 때문. 정부는 강남 연결이 철회된 가장 큰 이유로 사업성과 함께 비수도권과의 형평성을 들었다. 전형적인 베드타운인 김포 시민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GTX-D 노선은 당초 경기와 인천 지자체에서 건의한 것과 비교해 대폭 축소됐다. 경기는 김포-부천을 거쳐 서울 남부와 하남을 잇는 68.1㎞의 노선을 제안했다. 인천은 인천국제공항(영종)에서 출발해 청라·가정을 거치는 열차와 김포·검단·계양 출발 열차가 부천에서 만나는 총 110.27㎞의 ‘Y자 노선’을 제안했다. 하지만 국토부가 내놓은 안은 김포-부천을 잇는 ‘김·부선’이 됐다.



“버리는 신도시냐”… 국민청원에 시위까지


지역민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국토부 여론광장, 피켓 시위 등을 통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인천 검단·한강신도시 연합회는 4월23일 성명서를 내고 “검단·한강을 제외한 거의 모든 신도시에 서울 중심으로 연결되는 지하철은 물론 GTX와 SRT 등 직결노선이 존재하거나 계획돼 있다”며 “지역 간 균형발전과 형평성을 위해 GTX-D 노선 계획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 16개 아파트 입주예정자 모임인 검단신도시스마트시티총연합회는 4월28일 검단신도시를 출발해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거쳐 세종시 국토부 청사 앞으로 이동해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김포 한강신도시 주민들로 구성된 한강신도시총연합회와 검단아파트총연합회, 김포정치개혁시민연대, 김포시민주권시대 등 시민단체도 참여했다. 이들은 ‘GTX-D강남직결범시민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4월30일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4월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된 ‘2기 신도시 검단·김포한강신도시는 버리는 신도시입니까?’라는 제목의 청원은 하루 만에 1만5000명의 동의를 얻었다. 앞서 4월15일 게재된 ‘2기 신도시 김포를 위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GTX-D 노선을 반드시 확정 시켜주십시오’라는 청원 글은 4월28일 기준 3만4500명 이상이 동의했다.



아파트 호가 하락에 매물 증가


일대 부동산도 영향을 받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GTX-D 노선 계획이 발표되기 전인 올 4월 셋째 주까지 경기·인천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각각 6.43%와 6.45%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각각 4.31%와 4.03% 상승률을 나타낸 것과 비교해 각각 1.5배, 1.6배 상승폭이 커졌다. 이 같은 상승의 최대 요인은 정부의 교통대책에 따른 기대감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계획 발표 이후 상황이 바뀌었다. 부동산 빅데이터 분석업체 ‘아실’에 따르면 4월28일 기준 김포시 아파트 매물은 5315건으로 지난해 12월31일(4265건) 대비 약 24.6%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조정대상지역 지정 이후 규제가 강화된 영향도 있지만 이번 GTX-D 노선 축소에 따른 여파라는 게 관련 업계 분석이다.

호가 하락 움직임도 나타났다. 김포 풍무동 일대 대장주로 꼽히는 ‘풍무센트럴푸르지오’의 84㎡(전용면적) 매물 호가는 4월28일 기준 7억6500만~7억8000만원 선이다. 이는 지난해 11월 8억2000만원(20층) 신고가에 비해 최대 5500만원 가량 떨어진 가격이다.

인근 한 공인중개사는 “지난해 84㎡ 호가는 8억5000만~9억원이었다”며 “현재는 비과세 요건이나 다른 신도시로 이사 등의 이유로 급매물을 내놓은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모두는 아니겠지만 교통이 불편하고 구축인 건물이면 GTX-D 노선 축소의 영향을 받아 더 떨어질 수도 있겠다”고 조심스럽게 전망했다.

이번 노선 축소로 2기 신도시가 베드타운을 못 벗어나게 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패닉 셀링’(공포매도) 우려도 있지만 그동안 GTX-D 기대로 가격이 오른 것이라 추가 상승 동력을 상실했다고 보는 게 맞다”며 “2기신도시 가운데 판교 등이 대기업 입주로 자족 기능을 갖는 데 비해 검단은 교통 문제가 개선되지 않으면 주민 불편이 더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7.62하락 20.3109:40 06/21
  • 코스닥 : 1012.41하락 3.4709:40 06/21
  • 원달러 : 1134.60상승 2.309:40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09:40 06/21
  • 금 : 70.98하락 1.3709:40 06/2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