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벗겨 소변 보도록 강요"… 경북 고교서 학교폭력 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북 영주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선배 학생들이 후배 학생들을 상습적으로 집단 폭행하고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사진=뉴시스
경북 영주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선배 학생들이 후배 학생들을 상습적으로 집단 폭행하고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사진=뉴시스
경북 영주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선배 학생들이 후배 학생들을 상습적으로 집단 폭행하고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일 경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영주시 A고의 선도부 3학년생 4명이 지난 11일 오후 10시30분쯤 2학년생 2명을 기숙사로 불러 집단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선배 학생들은 후배들이 담배를 피우며 선배를 험담했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가해 학생들은 피해 학생 1명을 기숙사 화장실로 데려가 '흡연을 검사한다'는 이유로 자신들이 보는 앞에서 바지와 속옷을 벗게 한 뒤 소변을 보도록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다른 피해 학생은 이들이 강제로 물 4ℓ 가량의 물도 먹였으며 1시간 30여분 동안 이같은 폭행을 가한 뒤 풀어줬다고 주장했다.

교육당국 조사 결과 학생들의 폭행은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이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영주경찰서는 해당 고교 기숙사 내 CC(폐쇄회로)TV 영상 등을 수거해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 사건은 CCTV가 없는 곳에서 이뤄져 증거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에는 폭행 장면은 찍히지 않았지만 현장에 있던 일부 학생들의 모습이 담겨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당시 현장에 있던 일부 학생을 불러 1차 조사를 마쳤으며 학생들과 담당 교사 등의 수업 일정에 맞춰 차례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와 피해자가 모두 학생이어서 2차 피해가 우려돼 자세한 사항은 알려 줄 수 없다"며 "수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