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선 대신 '어선 500척' 모였다… 전국 어업인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는 범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궁평항에서 열린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규탄대회에서 어업인들이 해상시위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30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궁평항에서 열린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규탄대회에서 어업인들이 해상시위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 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 한국여성어업인연합회 등 수산단체들이 지난달 30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규탄대회'를 전국에서 동시에 개최했다.

이날 부산, 속초 등 전국 9개 권역에서 동시에 개최된 규탄대회에는 어업인 1000여명과 500여척의 어선이 참여했다. 코로나 방역수칙에 따라 100명 미만의 인원으로 진행됐다. 수산산업인들은 한 목소리로 일본의 일방적인 원전 오염수 방출을 규탄했다.

이들은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결정했다"며 "세슘과 스트론튬과 같은 위험한 방사능물질은 우선 처리하고 기술상 분리할 수 없는 삼중수소는 바닷물로 400∼500배 희석해 30년에 걸쳐 나눠 방출하겠다는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은 주변국 국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침해함은 물론 우리나라 수산업의 존립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백척간두에 서 있는 이 같은 상황에서 전국 수산산업인들은 일본의 일방적 해양방출 결정을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규탄성명을 발표한 뒤 어선 10여 척에 탑승해 해상시위를 벌였다.

또 일본정부가 투명한 정보공개와 과학적 검증을 거부하고 있어 국민들의 방사능 불안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며 객관적 영향분석과 안전성 확인을 위한 절차적 요구를 거부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우리정부에 대해서도 ▲방사능 모니터링 철저 ▲원산지 표시 단속 강화 등 수산물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또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으로 수산물 소비가 위축됐으며 이에 따른, 수산업 보호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주장했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일본이 원전오염수 해양방출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수산물 소비는 다시 회복할 수 없다"며 "수협을 중심으로 수산산업인들은 원산지 표시 강화, 방사능 검사 철저 등 수산물 안전관리를 통해 국민이 우리 수산물을 안심하고 먹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