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영상 팔아 돈 벌 것"… 전 여친 협박한 30대 실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에게 성관계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사진=뉴스1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에게 성관계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사진=뉴스1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에게 성관계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1일 청주지법 형사5단독 박종원 판사는 협박 혐의로 기소된 A씨(33)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1년부터 사귀던 여자친구 B씨가 2020년 2월 더 이상 만나주지 않고 전화도 받지 않자 성관계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수차례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영상을 편집해 부모님과 남자친구, 회사 사람들에게 보내겠다", "사람들에게 영상을 팔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유포는 문제가 되지만 영상을 팔아 벌은 돈으로 벌금을 내면 된다"며 피해자를 조롱하기도 했다.

박 판사는 "협박의 내용이 피해자에게 정신적 충격을 줄 수 있다"며 "영상을 유포해도 벌금형에 그칠 것이라고 말하는 피고인의 태도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말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3%
  • 88%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