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혼인우울증 눈물 "결혼 후 남편과 한번 봐… 수정란 냉동 시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우먼 안영미가 미국에서 지내는 남편 때문에 혼인우울증을 겪고 있다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은 안영미 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개그우먼 안영미가 미국에서 지내는 남편 때문에 혼인우울증을 겪고 있다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은 안영미 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개그우먼 안영미가 미국에서 지내는 남편 때문에 혼인 우울증을 겪고 있다며 눈물을 쏟았다.

지난 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살림남2’)에서는 전설의 개그 3인방 김미려, 안영미, 정주리의 웃음과 눈물의 근황 토크가 펼쳐졌다.

이날 오랜만에 다시 뭉친 김미려, 안영미, 정주리는 “같이 코너를 한지 10년도 넘었다”며 셋이 함께 했던 추억을 회상했다.

이후 김미려의 집으로 자리를 옮긴 세 사람은 육아, 살림 등 결혼으로 인한 변화와 남편에 대한 애교 섞인 불만을 털어놓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이야기꽃을 피웠다.

그러던 중 안영미는 김미려에게 "언니가 부럽다”며 갑자기 눈물을 쏟기 시작했고 그녀의 얘기를 들은 김미려와 정주리는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남편이 미국에 가고 혼자 있다는 안영미의 말에 정주리는 “언니 결혼했어?”라고 장난을 쳤다. 안영미는 벌써 결혼 1주년이 넘었다면서 1년 동안 남편을 한 번 밖에 만나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안영미는 “이때가 아니면 안 되겠다 싶어서 내 계산법이 맞다 생각해서 하늘과 땅이 만났다. 다음날 바로 생리가 터지더라. 생리하기 전에는 다 배란기로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김미려는 신혼인데 떨어져 지내는 안영미의 상황에 안타까워 했다. 안영미는 그 후 수정란을 냉동시켜 놨으며 내년 쯤에 다시 임신을 시도할 계획이라고 털어놨다.

안영미는 “(남편이) 언제 오냐”라는 정서윤의 질문에 “언제 올지 기약이 없다”고 답했다. 안영미는 오지도, 가지도 못하는 상황에 남편의 부재를 느끼며 눈물을 흘렸다.

안영미는 “항상 외롭고 (남편이) 늘 보고 싶다. 취미 생활도 없는 사람이라서 집에서 TV만 보는데 뭘 봐도 재미가 없고 뭘 먹어도 맛이 없는 거다”라며 “말이 신혼살림이지 필요가 없던 것들이다. 그러면서 와닿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눈물을 흘리면서도 안영미는 “내가 혼인 우울증이 왔다”고 유쾌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정주리는 세 아들 출산 및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과 시대가 빨리 흘러가 자신이 잊혀진 것 같은 불안함을 고백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