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제2회 파주 기록물수집 공모전 당선작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파주시 중앙도서관은 민간기록물 관리위원회를 열고 ‘제2회 파주 기록물 수집 공모전’ 당선작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 사진제공=파주시
파주시 중앙도서관은 민간기록물 관리위원회를 열고 ‘제2회 파주 기록물 수집 공모전’ 당선작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 사진제공=파주시
파주시 중앙도서관은 민간기록물 관리위원회를 열고 ‘제2회 파주 기록물 수집 공모전’ 당선작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에는 643건의 기록물이 접수됐다. 민간기록물 관리위원회는 접수된 기록물 중 예비심사를 거쳐 본선에 오른 기록물들을 심도 있게 평가했고 기록상(대상) 1명, 한반도상(최우수상) 2명, 평화상(우수상) 5명을 선정했다.

영예의 기록상(대상) 수상자는 1925년 발간된 사씨남정기 초판본 및 1950년 경기도 도민증 등 문서 및 고서 68건을 비롯해 100년된 재봉틀, 제사용품 등 생활박물 180여건 등 총 258건의 귀중한 기록물을 제출한 유해균 선생이다. 유해균 선생으로부터 출품된 다양한 기록물은 자료 수가 많을 뿐 아니라 재개발로 인해 사라질 마을의 기록으로 문화사적 가치와 품질이 매우 높고 일상의 사소한 물건들이 지역의 소중한 문화자원이 될 수 있는 모범적인 사례로 평가받았다.

한반도(최우수)상에는 유연수 선생이 선정됐다. 유연수 선생이 제출한 1923년 일본에서 발행된 파주군지와 파주시 독립운동가 유영 선생의 젊은시절 등에 관한 다양한 사진들은 금촌·탄현·장단 등 파주 내 다양한 지역들에 관한 지역사적 가치가 높은 자료로 평가받았다.

또 다른 한반도(최우수)상 수상자 여민구 선생은 공무원 봉급명세서 및 봉급통장, 공무원증, 발령장 등은 공직 임용부터 퇴직까지 40년간 빠짐없이 모아온 일상의 기록물을 제출해 수상했다. 생활사적 가치가 높은 일상아카이빙 사례로 크게 주목받았다.

파주시 민간기록물 관리위원회는 심사평을 통해 “이번 공모전은 생활사료와 문헌자료가 다양하게 출품된 점이 특히 고무적”이라며 “파주시민들의 기록에 대한 인식이 많이 향상됐고, 앞으로의 파주시 민간기록물 수집과 활용 측면의 발전이 기대된다”라고 평가했다.

파주시는 향후, 당선작들을 중앙도서관 2층 디지털기록관에 전시할 예정이며 제3회 파주 기록물 수집 공모전은 하반기에 진행된다.
 

파주=김동우
파주=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5:32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5:32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5:32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5:32 05/06
  • 금 : 67.76상승 3.3815:32 05/06
  • [머니S포토] 대권행보 시작 '정세균' 오늘 상장社  CEO 만나...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대권행보 시작 '정세균' 오늘 상장社  CEO 만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