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경기동부보훈지청, 5월 '이달의 안성독립운동가 한재호 선생'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성시-경기동부보훈지청, 5월 ‘이달의 안성독립운동가 한재호(韓在鎬) 선생’ 선정. / 사진제공=안성시
안성시-경기동부보훈지청, 5월 ‘이달의 안성독립운동가 한재호(韓在鎬) 선생’ 선정. / 사진제공=안성시
안성시는 경기동부보훈지청 공동으로 2021년 5월 이달의 안성 독립운동가로 한재호(韓在鎬, 1901~1969) 선생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한재호 선생(이명 韓基福)은 1919년 3월 말부터 원곡면에서 전개된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였고, 4월 1일과 2일 원곡·양성면의 연합만세시위에 19세의 나이로 적극적인 독립만세를 외쳤다. 

1919년 4월 1일 저녁 8시경 원곡면사무소에 모인 1000여명의 주민들과 함께 독립만세를 외친 뒤 횃불과 몽둥이를 들고 성은고개(현 만세고개, 안성3·1운동기념관 위치)를 넘어 양성면으로 행진했다.

이어 양성면 주민 1000여명과 연합하여 양성경찰주재소와 면사무소, 우편소 등에 투석·방화하고, 일본인이 운영하던 잡화점과 고리대금업자의 집을 파괴하였으며, 다음날 새벽 4시경 원곡면으로 돌아와 재차 원곡면사무소에 투석·방화하고 독립만세를 외쳤다.

이러한 격렬한 만세운동을 펼쳐 원곡·양성면 지역은 일제통치기관과 일본인이 없는 이틀간의 해방지가 되었으며, 민족대표 재판에도 언급되어 전국 3대 실력항쟁지로 알려졌다.

결국 한재호 선생은 일제경찰에 체포되어 1921년 1월 22일 경성복심법원에서 징역 7년형을 받아 서대문감옥에서 옥고를 치렀다.

1990년 선생은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 받았으며, 올해는 탄생 120주년을 맞아 이달의 안성 독립운동가로 선정됐다.
 

안성=김동우
안성=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