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오늘 첫 만남… 법사위원장 놓고 강대강 충돌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야 신임 원내대표가 처음으로 만나 국회 운영을 논의한다. 법사위원장 선출 관련해 양보 없는 협상이 예고됐다. /사진=머니S
여야 신임 원내대표가 처음으로 만나 국회 운영을 논의한다. 법사위원장 선출 관련해 양보 없는 협상이 예고됐다. /사진=머니S
여야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 이후 처음으로 만나 향후 국회 운영을 논의한다.

4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신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만난다. 이날 회동에서 오는 7일이 시한인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선출 문제가 직접 다뤄지면 여야 원내지도부 간의 대치 국면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박광온 의원을 후임 법사위원장에 내정하며 당일 본회의에서 박 의원 선출 건을 상정하겠다고 밝히자 국민의 힘은 "앞으로도 일방적인 국회 운영과 입법 폭주를 이어가겠다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같은 날 박병석 국회의장이 직접 중재에 나서며 양당의 협상 시일을 7일로 제시했다.

민주당은 법사위원장 자리는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며 여당이 자리를 이어받겠다고 하는 반면 국민의힘은 야당이 돌려받을 때라고 주장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달 30일 당선 직후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돌려주고 말고 할 권리가 없다. 당연히 돌려줘야 할 의무만 있을 뿐"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실시되는 고용노동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토교통부·산업통상자원부·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새 원내대표들의 리더십이 검증되는 첫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이 만약 장관 후보자를 낙마시키는 데 성공한다면 김 원내대표가 기선제압을 하게 된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