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에 주차한 아우디 긁은 폐지 줍는 노인… 벌금 3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폐지 줍던 노인이 리어카로 주차된 외제차를 긁어 벌금 30만원을 선고받았다고 3일 법조계가 밝혔다.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 /사진=뉴스1
폐지 줍던 노인이 리어카로 주차된 외제차를 긁어 벌금 30만원을 선고받았다고 3일 법조계가 밝혔다.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 /사진=뉴스1
폐지 줍던 노인이 주차된 외제차를 긁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9단독(이정훈 판사)은 도로교통법위반혐의로 기소된 A씨(67)에게 벌금 3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7월15일 오후 1시40분쯤 대전 동구 한 주택가에서 폐지를 실은 리어카를 끌고 가다 보도에 주차된 아우디 승용차를 긁어 수리비 약 100만원이 들도록 손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A씨에게 장애가 있고 하루 수입이 1000원 단위에 불과한 점을 참작했지만 피해자가 처벌의사를 유지해 벌금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이어 "A씨의 경제력이 부족한 점과 피해자도 보도에 차량을 주차한 잘못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A씨의 부주의 등 불리한 사정이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