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부동산 경매 낙찰률·낙찰가율·응찰자수 '뚝'… 불황 신호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4월30일 집계 기준 경매 진행건수와 낙찰건수는 각각 1만554건, 4268건으로 낙찰률이 40.40%를 기록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4월30일 집계 기준 경매 진행건수와 낙찰건수는 각각 1만554건, 4268건으로 낙찰률이 40.40%를 기록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4월 법원경매시장에서 진행건수와 낙찰건수, 평균 응찰자 수가 전부 다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낙찰가율은 3월 대비 3% 이상 낮아졌지만 1~2월보단 높은 수준을 보였다.

4일 법원경매정보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4월30일 기준 경매 진행과 낙찰건수는 각각 1만554건, 4268건으로 낙찰률이 40.40%를 기록했다. 낙찰률은 올 1월 42.78%, 2월 43.55%, 3월 41.57% 대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일반적으로 경매시장에서 경매건수가 증가하고 응찰자 수가 감소하는 것은 부동산경기 불황의 신호로 해석한다. 주택담보대출이나 기타 채무의 불이행, 세금 체납 등을 했을 때 채권자가 담보에 대한 경매 신청을 할 수 있고 6개월 이상 절차를 밟은 후 경매 진행이 시작된다.

4월 경매지표를 보면 진행건수 대비 낙찰건수가 줄어들고 평균 응찰자 수 역시 감소했다. 응찰자 수는 1월 4.66명, 2월 4.34명, 3월 4.19명으로 계속 감소하다가 4월 3.98명을 기록해 4명 이하로 떨어졌다.

4월 경매 동향 /자료 제공=지지옥션
4월 경매 동향 /자료 제공=지지옥션

장근석 지지옥션 홍보팀장은 "일반적으로 경매 증가와 낙찰률, 응찰자 감소가 불황을 나타내는 게 사실"이라며 "다만 지난해와 올해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한 휴정이 반복돼 경매 진행과 응찰자 수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4월 감정가 대비 낙찰가(낙찰가율)는 79.0%를 기록해 지난 3월 역대 최고 기록이었던 82.6% 대비 3%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주택가격 상승과 정부 규제로 상승하던 낙찰가율이 다시 떨어진 것이다.

경매업계 관계자는 "집값 대비 낙찰가율이 여전히 낮다는 인식으로 인해 경매 수요가 몰렸지만 경매대출인 경락잔금 대출한도 역시 일반 LTV와 같은 40%여서 메리트가 많이 떨어진 상태"라며 "현재 지표가 6개월 후행하는 것을 감안할 때 1분기 경매시장 상황은 올 하반기 지표를 통해 확인하는 것이 정확하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