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나한테 덤벼?"… 전 특수부대원, 무장강도 제압(영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직 경찰이자 저격수로 활동했던 레오 프린슬루는 지난달 22일(현지시각) 고가의 화물과 현금을 수송하다 무장한 강도들에게 총격을 받았지만 침착하게 대응하며 위험에서 벗어났다. /사진=유튜브 갈무리
전직 경찰이자 저격수로 활동했던 레오 프린슬루는 지난달 22일(현지시각) 고가의 화물과 현금을 수송하다 무장한 강도들에게 총격을 받았지만 침착하게 대응하며 위험에서 벗어났다. /사진=유튜브 갈무리
지난달 22일(현지시각) 고가의 화물과 현금을 수송하던 트럭이 무장한 강도들에게 총격을 받았지만 전직 경찰이자 저격수로 활동했던 직원의 침착한 대응으로 위험에서 벗어났다.

3일(현지시각)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총기를 소지한 강도 차량 두 대의 습격을 받은 차량 내부 영상을 공개했다.

레오 프린슬루(48)는 도요타 랜드크루저를 운전하며 남아프리카 수도 프리토리아의 4번 고속도로를 지나고 있었다. 그러다 갑자기 방탄 유리창이 부서지면서 수십 발의 총성이 쏟아졌다. 자칫하면 큰 사고가 벌어질 수도 있는 긴박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남아프리카 경찰 특수부대에서 12년 동안 근무하며 특수부대원들에게 총격을 가르치기도 했던 레오는 매우 침착하게 대응했다.

그는 옆자리 동료에게 "자동소총을 준비하라"고 말한 뒤 강도들이 그들을 사살하기 위해 총격을 가하는 동안 가속 페달을 밟아 상황을 벗어났다.

이후 강도들은 반대 편으로 이동해 최소 13발 이상의 총격을 가헀지만 레오는 동요하지 않았다. 뒤쫓아오던 강도들이 수송 차량을 멈추게 하고 앞유리에 총을 쏘려는 순간 레오는 그대로 강도들의 차량을 들이받았다.

전술을 바꿔 직접 강도들에게 대응하기로 한 레오와 동료. /사진=유튜브 갈무리
전술을 바꿔 직접 강도들에게 대응하기로 한 레오와 동료. /사진=유튜브 갈무리

모든 상황이 종료된 것처럼 보였지만 강도들이 다시 총격을 가하자 레오는 전술을 바꿨다. 차량을 세운 뒤 소총으로 무장하고 차 바깥으로 나가 강도들과 직접 맞서 싸웠다.

이후 촬영된 영상에는 강도들에게 조준사격하는 레오의 모습이 담겼다. 이후 강도들은 차를 타고 도망갔다.

영상에서는 특히 총격이 쏟아지는 상황에서도 눈 하나 까딱하지 않고 강도들의 위치를 확인하며 침착하게 대응한 모습이 담겨있다.

사건이 일단락된 후 레오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많은 것을 말할 수는 없지만 나와 동료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했다"고 밝혔다.

경찰 측은 "두 대의 차량에 탄 용의자들이 호송 차량에 많은 총격을 가했다"며 "이후 레오가 소총을 갖추고 제대로 조준하자 그들은 바로 도망쳤다. 아직 체포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