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는 어린이날에 더 위험하다… 안전사고 1.4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방청이 어린이날에 어린이 안전사고가 평소보다 1,4배 많다고 지난 3일 발표했다. /표=소방청 제공
소방청이 어린이날에 어린이 안전사고가 평소보다 1,4배 많다고 지난 3일 발표했다. /표=소방청 제공
어린이날(5월5일)에 어린이 안전사고가 평소보다 1.4배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호자들에게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 3일 소방청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 동안 발생한 어린이 안전사고는 11만6924건이다. 하루 평균 106.8건 꼴이다. 하지만 어린이날인 5월5일에는 이보다 약 1.4배 많은 148건이 발생했다.

연도별로 확인하면 2018년 4만2571건, 2019년 4만2769건이었으나 지난해에는 3만1584건으로 줄어들었다.

지난해 어린이 안전사고가 감소한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풀이된다.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일부 학교 수업이 원격으로 전환돼 외출 빈도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어린이 안전사고 중 외부에서 발생한 사고는 1만5510건으로 예년보다 1만건 가량 감소했다.

월별로는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3월부터 어린이 안전사고가 급증하기 시작해 6월에 1만2365건으로 가장 많았다. 어린이날을 포함해 가족 단위 행사가 많은 5월은 1만1902건으로 6월에 이어 두 번째로 기록됐다. 뒤이어 ▲7월 1만1775건 ▲8월 1만676건 ▲10월 1만490건 ▲9월 1만21건 ▲4월 9553건 순이다.

지난해 어린이 안전사고 중 8290건(26.2%)은 교통사고였다. 4건 가운데 1건꼴이다. 교통사고 유형별로는 차량 동승이 3071건(37.0%)으로 가장 많았다. ▲자전거 사고(2861건·34.5%) ▲보행(1533건·18.5%) ▲오토바이 사고(73건·0.9%) 등이 뒤를 이었다.

교통사고 다음으로는 ▲넘어지거나 떨어져 몸이 다치는 '낙상' 9477건(29.9%) ▲날카로운 물질에 의한 절단·베임 사고를 입은 '열상' 3874건(12.3%) ▲화상 1494건(4.7%) ▲이물질에 의한 기도 막힘 602건(1.9%) 등의 순이었다.

배덕곤 소방청 119구조구급국장은 "어린이는 위험한 상황을 인식하고 대처하는 판단력과 민첩성이 부족하기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코로나19 시대 가정 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은 만큼 보호자들은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에 더욱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소방청은 한국소방방송(https://119fbn.fire.go.kr)에서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 교육자료를 무료배포하고 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9.18하락 20.2510:30 05/12
  • 코스닥 : 976.62하락 1.9910:30 05/12
  • 원달러 : 1122.80상승 3.210:30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0:30 05/12
  • 금 : 65.54하락 1.210:30 05/12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