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200 PER·PBR, 선진국 대비 저평가… 배당수익률만 높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스피200 지수의 주가수익비율(PER)과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미국, 일본 등 선진국 평균 대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자료=한국거래소 갈무리
코스피200 지수의 주가수익비율(PER)과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미국, 일본 등 선진국 평균 대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자료=한국거래소 갈무리
코스피200 지수의 주가수익비율(PER)과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미국, 일본 등 선진국 평균 대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배당수익률은 선진국 및 신흥국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지난 4일 한국거래소가 발표한 ‘유가증권시장과 해외 주요시장 투자지표 비교’ 결과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코스피200 지수의 PER과 PBR은 각각 24.1배, 1.3배다. 이는 미국과 일본, 영국 등 23개 선진국 대표지수의 PER 30.4배와 PBR 3.1배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이와 달리 코스피200 배당수익률은 선진국 및 신흥국보다 높았다. 국내 시장의 배당수익률은 2.0%로 선진국(1.7%)과 신흥국(1.9%)을 웃돌았다.
 
특히 국내 은행과 증권, 보험 등 금융 업종이 고배당 섹터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업종이 0~1%대 배당수익률을 보인 가운데 은행(3.83%), 증권(3.48%), 보험(3.27%) 등이 3%대를 기록했다.

코스피시장 PER과 PBR은 26배, 1.3배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18.7배, 0.8배 증가한 수치다.

거래소 측은 "PER 상승은 이익 증가폭 대비 시가총액 증가폭이 더 큰 점에서 기인했다"며 "PBR 상승은 전년과 비교해 자본총계가 증가한 것보다 시가총액이 더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배당수익률은 전년 대비 감소했따. 2019년 2.2%였던 배당수익률은 지난해 1.8%로 줄었다. 

거래소는 지난해 배당은 늘었지만 시총 증가효과로 상쇄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코스피 시장 전체 시총은 38조원으로 전년 대비 약 36% 증가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61상승 13.2409:55 05/06
  • 코스닥 : 969.52상승 2.3209:55 05/06
  • 원달러 : 1125.30상승 2.709:55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09:55 05/06
  • 금 : 67.76상승 3.3809:55 05/06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