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게이츠 이혼… 억만장자의 억 소리 나는 위자료 사례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부자인 빌 게이츠 MS 공동창업자(왼쪽)가 부인 멀린다(오른쪽)와 이혼한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부자인 빌 게이츠 MS 공동창업자(왼쪽)가 부인 멀린다(오른쪽)와 이혼한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가 부인 멀린다와 이혼한다고 밝혔다. 이들의 재산 분할에 관심이 몰리면서 역대 명사들의 이혼에 따른 위자료 규모가 재조명되고 있다.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에 따르면 게이츠의 재산은 1240억달러(약 140조원)이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닷컴 CEO, 버나드 아놀드 루이비통 회장,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에 이어 세계에서 네번째로 재산이 많다.

지금까지 알려진 가장 큰 재산 분할 규모는 제프 베이조스가 남겼다. 부인 맥켄지와 이혼할 당시 그는 380만달러(약 43조원)를 분할하며 아마존 전체 주식의 4%를 넘겼다.

분할 규모 2위는 프랑스계 미국인 사업가이자 미술상인 알렉 와일덴슈타인이 그의 아내인 조셀린 와일덴슈타인과 1999년 이혼하면서 분할한 38억달러(약 4조2700억원)다. 조셀린은 이혼 소송을 통해 위자료로 일시불 25억달러와 13년 동안 연 1억달러를 받았다.

3위는 언론계의 거물 루퍼트 머독과 언론인 마리아 토프의 기록이다. 1998년 31년간의 결혼생활을 끝내면서 17억달러(약 1조9100억원)를 나눴다. 머독은 이혼한 지 17일 만에 웬디 덩과 결혼했고 토브는 6개월 만에 윌리엄 만과 결혼했다.

4위는 포뮬러 원의 경영자인 버니 에클레스톤이 2009년 크로아티아 모델 슬라비카 라디치와 이혼하면서 건넨 12억달러(약 1조3000억원)다.

5위는 라스베이거스의 카지노 거물 스티브 윈과 일레인 윈이 2010년 헤어지면서 합의한 10억달러(약1조1200억원)다. 이들은 1963~1986년과 1991~2010년 2차례 결혼생활을 했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