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10대 청소년, 어린이 3명 포함 총 5명 흉기로 살해

마을 탁아소 침입해 사건 저질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브라질 남부의 한 탁아소에 침입한 10대 청소년이 어린이 3명을 포함해 총 5명을 흉기로 찔러 사망케 한 사건이 벌어졌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 청소년은 브라질 산타카타리나주(州)에 속한 한 마을의 탁아소에서 이 같은 일을 벌였다.

그는 이날 오전 10시께 탁아소로 들어가 어린이 3명과 근로자 2명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다.

2명의 근로자는 여성 교사와 교육 보조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있던 다른 아이들은 사건의 충격으로 병원에 입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학교위원회 관계자는 이 청소년이 자살을 시도했으나 경찰에 제압돼 우선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시 경찰이 사건을 수사 중으로 "당장 (세부적인) 정보를 제공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산타카타리나 주 공안부 또한 로이터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