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분 오셔도 된다"…한강 실종 대학생 오늘 발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밤중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잠들었던 대학생 손 씨가 실종된 지 엿새째인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 손 씨를 찾는 현수막이 걸려있다.2021.4.3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한밤중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잠들었던 대학생 손 씨가 실종된 지 엿새째인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 손 씨를 찾는 현수막이 걸려있다.2021.4.3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시고 잠들었다가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22)의 발인이 5일 오전 9시 진행된다.

손씨의 유족 등에 따르면 서울성모병원에서 이날 오전 8시20분 고별식이, 오전 9시 발인식이 열린다.

발인 후 오전 10시에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성당에서 장례미사도 예정돼있다. 손씨는 미사가 끝난 뒤 경기도 용인의 납골당에 안치된다.

손씨의 아버지는 "정민이를 생각하는 모든 분이 오셔도 된다"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손씨의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날 민간구조사 차종욱씨가 한강에서 손씨와 당일 술을 마신 A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를 발견했으나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를 계속 찾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실종 당일인 4월 25일 오전 3시 전후 반포한강공원 방문 차량의 블랙박스를 전수 조사 중이며 공원 폐쇄회로(CC)TV 자료도 모두 살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5.16하락 34.2711:23 05/12
  • 코스닥 : 972.77하락 5.8411:23 05/12
  • 원달러 : 1122.40상승 2.811:23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1:23 05/12
  • 금 : 65.54하락 1.211:23 05/12
  • [머니S포토] '계열사 부당지원' 구속 기로 선 박삼구 전 회장
  • [머니S포토] 부동산 정책행보 '이재명' 공평과세 실현, 토론회 개최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계열사 부당지원' 구속 기로 선 박삼구 전 회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