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옐런 '금리 인상' 발언에 기술주 급락… 나스닥 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리 인상 우려에 뉴욕 증시가 약세를 보였다. /사진=로이터
금리 인상 우려에 뉴욕 증시가 약세를 보였다. /사진=로이터

뉴욕 증시가 약세를 보였다.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우려에 대형 기술주가 매도세를 주도했다.

4일(현지시각)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1.61포인트(1.88%) 급락한 1만3633.50으로 거래를 마쳤다. 3월 이후 최대 일일 낙폭이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도 전장대비 28.00포인트(0.67%) 내린 4164.66을 기록했다. 다만 블루칩(우량주) 중심의 다우 지수는 19.80 포인트(0.06%) 올라 3만4133.03으로 마감했다.

이날 증시는 기술주 중심으로 약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1위 애플이 이날 3.54% 하락한 가운데 구글 모기업 알파벳도 1%대 약세로 장을 마쳤다. 페이스북과 테슬라도 각각 1.31%, 1.65% 하락했다. 대표 반도체주인 엔비디아와 인텔도 이날 각각 3.27%, 0.63% 하락했다.

특히 미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 출신의 재닛 옐런 재무 장관이 금리 인상 발언을 내놓은 이후 나스닥 지수는 낙폭을 키웠다. 금리 인상으로 고성장주의 밸류에이션에 대한 우려가 커진 탓이다.

옐런 재무 장관은 이날 시사경제지 '더애틀란틱'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금리가 다소 상승해야 할 수도 있다"며 "추가적인 지출은 경제규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지만 약간의 금리 인상을 초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같은 투자는 우리 경제가 경쟁력을 갖추고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필요한 것"이라며 "나는 이같은 투자 때문에 우리 경제가 더 빨리 성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옐런 장관은 인플레이션이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4.65하락 24.7810:46 05/12
  • 코스닥 : 974.71하락 3.910:46 05/12
  • 원달러 : 1122.90상승 3.310:46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0:46 05/12
  • 금 : 65.54하락 1.210:46 05/12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