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사위' 임영웅이 어쩌다… 노마스크+실내흡연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실내흡연 논란에 휩싸였다./사진=장동규 기자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실내흡연 논란에 휩싸였다./사진=장동규 기자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실내흡연 논란에 휩싸였다. 평소 건실한 이미지로 '국민 사위'라는 별명을 얻었던 만큼 이번 논란으로 이미지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4일 한 매체는 임영웅이 이날 TV조선 예능물 '뽕숭아학당' 촬영 도중 건물 안에서 흡연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임영웅은 건물 내 대기 장소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돌아다녔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에 임영웅 측은 "해당 내용을 확인 중"이라며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는 상태다. 

한편 임영웅은 지난달 조깅을 하다가 발목 부상을 입었지만 상태가 호전돼 이날 촬영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3177.40하락 32.0311:33 05/12
  • 코스닥 : 972.72하락 5.8911:33 05/12
  • 원달러 : 1122.50상승 2.911:33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1:33 05/12
  • 금 : 65.54하락 1.211:33 05/12
  • [머니S포토] '계열사 부당지원' 구속 기로 선 박삼구 전 회장
  • [머니S포토] 부동산 정책행보 '이재명' 공평과세 실현, 토론회 개최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계열사 부당지원' 구속 기로 선 박삼구 전 회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