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청년 코로나 백신 패싱?'… 바이든 美 대통령 "반드시 접종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독립기념일인 7월4일까지 미국 성인 7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적어도 한 번'은 접종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독립기념일인 7월4일까지 미국 성인 7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적어도 한 번'은 접종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독립기념일인 7월4일까지 미국 성인 7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적어도 한 번'은 접종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로이터, AFP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이 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7월4일까지 1억6000만명의 미국인들이 2차 백신 접종을 하겠다는 목표도 언급했다.

미 행정부에 따르면 현재 1억500만명의 미국인들이 백신 접종을 마쳤다. 또 미국 성인의 56% 이상인 1억4700만명이 최소 1회 접종을 했다.

로이터는 "바이든 대통령 목표는 7월 초까지는 미국 전체 인구의 절반이 백신을 접종하도록 하는 것이 된다"고 말했다.

매체는 바이든 대통령 발표 배경에 대해 "미국인들이 백신 접종을 주저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20~30대 청년들이 특히 백신을 맞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난 확실히 하고 싶다"며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들은 "60일 만에 목표에 도달하는 것은 쉽지 않겠지만 우리는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러한 목표를 달성한다면 미국인들이 이번 여름을 경험하는 데 있어 이전과는 다른 변화가 있을 것이다. 공중 보건 제한은 훨씬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2~15세 청소년에 대한 당국의 화이자 백신 승인이 나는대로 곧바로 접종에 들어갈 수 있게 준비하겠다고도 말했다.

그는 "우리는 발표 즉시 움직일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했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4.55하락 34.8811:25 05/12
  • 코스닥 : 972.84하락 5.7711:25 05/12
  • 원달러 : 1122.50상승 2.911:25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1:25 05/12
  • 금 : 65.54하락 1.211:25 05/12
  • [머니S포토] '계열사 부당지원' 구속 기로 선 박삼구 전 회장
  • [머니S포토] 부동산 정책행보 '이재명' 공평과세 실현, 토론회 개최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계열사 부당지원' 구속 기로 선 박삼구 전 회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